속보
VIP
통합검색

신고가 2개월 만 21% '주르륵'…KT 주가 반등, '이것'에 달렸다

머니투데이
  • 홍재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9,359
  • 2024.04.19 06:23
  • 글자크기조절

[밸류업 대해부](35) 주주환원 강화 KT, 향후 정책 확대·자사주 소각에 주목

[편집자주] 정부의 밸류업 프로그램 도입을 계기로 코리아 디스카운트가 오히려 프리미엄으로 전환할 것이란 전망이 잇따릅니다. 짠물배당, 소액주주에게 불리한 지배구조 재편, 밸류트랩 같은 주가 역선택 등 고질적인 문제가 해결되면 한국 기업들의 본질가치가 재조명되고 주가수준도 한단계 레벨업 될 것입니다. 새로운 가치를 인정받을 밸류업 종목들의 현황과 디스카운트 요인을 면밀히 분석해보겠습니다.

KT가 1분기 양호한 실적을 낼 전망이다. 유무선 통신 등의 본업과 IPTV, 인터넷 사업 등 기존의 사업 성장세가 둔화될 것으로 예상되지만 비통신 사업들의 성장세가 강해 타 이동통신사 대비 높은 수익률을 낼 것으로 보인다.

올 초 '기업 밸류업 프로그램' 정책 국면이 시작되면서 KT는 크게 주목받았다. 배당으로 주목받던 통신업종 중에서도 KT의 분기 배당 정책 도입은 큰 관심을 받았다. 고점을 찍고 하락한 주가는 밸류업 국면 이전 수준으로 돌아왔는데, 향후 주주환원의 실행과 확대에 주가 흐름도 달려 있다는 분석이다.


밸류업 국면 속 신고가 후 제자리…실적 방어 중


18일 코스피 시장에서 KT (37,200원 ▲350 +0.95%)는 전 거래일 대비 50원(0.15%) 오른 3만3650원에 거래를 마쳤다. KT의 주가는 지난 2월19일 장 중 4만2400원까지 상승한 이후 약 21% 하락한 상태다. 지난 2월에는 저(低)PBR(주가순자산비율)의 배당주로서 밸류업 국면 속 높은 관심을 받았다.
KT 주가 추이/그래픽=조수아
KT 주가 추이/그래픽=조수아
KT의 최근 주가 하락은 여러 요인이 겹친 결과로 풀이된다. 먼저 밸류업 국면에서 과열됐던 주가가 제자리를 찾아가는 과정에 있는 것으로 보인다. 또 가장 많은 지분을 소유했던 국민연금이 최근 KT 지분 일부를 매도한 영향도 있다. 국민연금의 지분 매도로 지분 최다 보유자가 된 현대차가 법적 최대주주가 되는 것을 피하기 위해 지분을 매도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오면서다.


당분간 통신, IPTV, 인터넷 등 주요 기존 사업의 실적 성장세가 낮은 수준에서 유지될 것이라는 점도 투자심리에는 부담이다. 현대차증권은 KT의 유무선 통신 부문이 모두 가입자 성장 둔화와 ARPU(가입자당평균매출) 정체의 이중고를 겪는 중이라고 분석했다. IPTV도 성숙기에 진입했고 초고속인터넷도 예년과 비슷한 2.5~3.0% 수준의 성장률을 달성할 것으로 내다 봤다.

다만 기존 별도 사업의 성장 둔화에도 KT의 연결 실적은 타 통신사 대비 차별화 될 것이라는 분석이 지배적이다. 비통신 자회사들이 두 자릿수의 높은 성장률을 기록하면서 별도 사업 영향을 상쇄하고 있기 때문이다.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KT의 올 1분기 실적 시장 컨센서스(전망치 평균)는 매출액이 전년 동기 대비 2% 늘어난 6조5707억원, 영업이익이 3.7% 증가한 5039억원이다.

김현용 현대차증권 연구원은 "이통 3사 중 가장 높은 이익 성장률을 예상하는데, 별도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3881억원) 수준을 유지하며 선방하는 가운데 연결 자회사 이익 기여가 같은 기간 12% 늘어난 1100억원으로 추정된다"며 "특히 호텔(에스테이트), KT클라우드의 구조적 고성장과 BC카드의 회복 등 탈통신 사업에서의 증익이 전사 호실적을 이끌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 외에도 인건비와 판매비 등을 잘 통제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는다. 기업서비스 내 일부 저수익사업을 정리하는 구조조정을 진행중으로 수익성 제고 노력이 이어진다. 수익성 제고 기조 속에서도 지난해(연결 기준 3조3000억원 규모)와 유사한 수준의 설비투자를 집행할 계획으로 알려졌다.


착실한 주주환원 이행…향후 진행 상황에 주가 달렸다


김영섭 KT 대표가 지난 3월28일 서울 서초구 태봉로 KT연구개발센터에서 열린 제42기 정기 주주총회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2024.3.28/사진=뉴스1(KT 제공)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사진=(서울=뉴스1)
김영섭 KT 대표가 지난 3월28일 서울 서초구 태봉로 KT연구개발센터에서 열린 제42기 정기 주주총회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2024.3.28/사진=뉴스1(KT 제공)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사진=(서울=뉴스1)
최근 밸류업 국면에서 KT 주가의 등락폭이 컸지만 증권가는 전반적인 주가 흐름 안정성이 강화됐다고 분석한다. 이는 KT가 배당정책을 강화하고 있기 때문이다. 김영섭 대표가 주주가치 제고 행보를 보이면서 주주환원 정책의 변화에 대한 우려를 벗었다.

KT는 지난해 10월 발표한 '중기 주주환원 정책'에 따라 2025년까지 최소 배당금 1960원을 보장하는 분기 배당을 도입했다. SK텔레콤과 LG유플러스가 2021년에 각각 분기 배당과 중간 배당을 시작한 만큼 KT는 이통 3사 중 도입이 늦었다. 그러나 자사주 매입 및 소각 계획 발표와 함께 시너지를 내면서 호평을 받고 있다.

KT는 특히 주주환원이 추가로 강화될 여지가 있다는 점이 주목 받는다. 유영술 한화투자증권 연구원은 "주주환원 확대 여력이 3사 중 가장 크다"고 했다. 정지수 메리츠증권 연구원도 "2024년 DPS(주당배당금)는 전년 수준을 예상하나, 정부의 밸류업 프로그램이 구체화되는 시기에 추가적인 주주환원 가능성 또한 있다"고 했다. 정부는 5월 중 밸류업 프로그램 가이드라인을 발표할 계획이다.

이미 밝힌 주주환원 계획을 성실하게 이행하는지 여부도 지켜볼 요소다. KT는 앞서 271억원(71만5985주, 0.3%) 규모의 자사주 매입 및 소각 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그리고 지난달 25일 소각을 완료했다. 분기배당에 자사주 취득 및 소각 금액을 합하면 5101억원이 주주환원에 쓰인다는 설명이다.
KT 주요 투자지표/그래픽=이지혜
KT 주요 투자지표/그래픽=이지혜
그러나 향후 자사주 소각이 쉽지 않다는 지적도 나온다. 외국인 투자한도 규정 때문이다. 김홍식 하나증권 연구원은 "KT가 현대차 지분을 다시 사들이는 상황이 연출되지 않는다면 수급 우려는 당분간 지속될 가능성이 높다"며 "외국인 한도 문제로 KT가 자사주를 매입한다고 해도 소각하기는 어려운 상황"이라고 했다.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지난 17일 기준 KT의 외국인 지분 비율은 45.6%다. KT는 외국인 투자한도 규정에 따라 외국인이 지분을 49%까지만 소유할 수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11월 1만2000가구 입주폭탄 온다…둔촌주공 입주일자 확정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