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바이든은 '중국 때리기'…블링컨은 3박4일 중국 방문

머니투데이
  • 김하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4.18 11:48
  • 글자크기조절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이 다음 주 10개월 만에 중국을 방문한다. 11월 대선을 앞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중국 철강 제품에 대폭적인 관세 인상을 예고하며 노동자 표심을 잡기 위한 '중국 때리기'에 나선 가운데 공개된 일정이다.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이 16일 (현지시간) 워싱턴 국무부에서 이안 보르그 몰타 외교장관과 취재진을 만나고 있다. 2024.04.17  /AFPBBNews=뉴스1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이 16일 (현지시간) 워싱턴 국무부에서 이안 보르그 몰타 외교장관과 취재진을 만나고 있다. 2024.04.17 /AFPBBNews=뉴스1
17일(현지시간) 미국 정치 전문매체 폴리티코와 로이터 통신 등에 따르면 블링컨 장관은 오는 23일부터 3박 4일 일정으로 중국을 방문한다. 그의 중국 방문은 지난해 6월 이후 10개월 만이다. 블링컨 장관은 방중 기간에 중국의 러시아에 대한 지원 문제를 비롯해 이란의 이스라엘 침공에 따른 공조 등 역내·외 현안을 논의할 계획이다. 앞서 매슈 밀러 국무부 대변인은 전날 브리핑에서 블링컨 장관이 방중 때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러시아에 대한 중국의 지원 등에 대해 문제를 제기할 것이라고 밝혔다.


미국 정부는 중국과 경쟁은 이어가되 갈등은 피한다는 기조로 신중한 관계 관리를 하며, 꾸준히 교류해왔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작년 11월 샌프란시스코 회담에 이어 지난 2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전화 통화를 하고 양국 및 글로벌 현안에 대한 의견을 교환했다. 이어 재닛 옐런 재무장관은 3~9일 중국을 방문해 공급 과잉 문제 등에 대한 논의를 했다.

이후 대니얼 크리튼브링크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와 세라 베란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중국·대만 담당 선임 국장이 14~16일 중국을 방문, 블링컨 장관의 방중을 앞두고 사전 조율에 나섰다. 또 로이드 오스틴 미 국방부 장관은 둥쥔 중국 국방부장과 전날(16일) 17개월 만에 화상 회담을 하고 한동안 단절됐던 양국 간 군사 채널을 사실상 완전히 복원했다.


이번 블링컨 장관의 방중이 양국 사이 좋은 분위기 속에서 이뤄지는 건 아니다. 바이든 대통령이 중국산 철강·알루미늄 관세 대폭 인상 추진 방침을 밝히며 양국 교역 관계에 팽팽한 긴장감이 도는 상황이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17일 (현지시간) 펜실베이니아에서 이틀간의 선거 행사를 마친 뒤 워싱턴 백악관으로 돌아 가기 위해 피츠버그 국제 공항서 전용기를 타기 전에 경찰과 악수를 하고 있다. 2024. 4. 18  /AFPBBNews=뉴스1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17일 (현지시간) 펜실베이니아에서 이틀간의 선거 행사를 마친 뒤 워싱턴 백악관으로 돌아 가기 위해 피츠버그 국제 공항서 전용기를 타기 전에 경찰과 악수를 하고 있다. 2024. 4. 18 /AFPBBNews=뉴스1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무역법 301조(슈퍼 301조)에 근거를 둔 중국산 철강과 알루미늄 관세를 현행 7.5%의 3배 수준으로 인상하는 방안을 제시, 미국무역대표부(USTR)에 검토를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단순 셈법으로만 세율이 20%를 넘긴다. 여기에 USTR은 전기차, 배터리, 태양광 등 다른 중국산 수입 제품에 대한 관세를 인상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 등이 앞서 보도했다.

최근 들어 미국의 대중국 무역 규제 수위는 높아지는 분위기다. 옐런 장관이 공급 과잉 문제를 제기한 데 이어 캐서린 타이 USTR 대표는 전날에도 "중국이 특정 상품의 생산을 중국으로 집중한 공급망을 약화시켰다"고 언급했다.

현지 언론은 이같은 바이든 행정부의 행보가 철강 제조 산업 등이 주력인 이른바 '러스트 벨트(rust belt·제조업 쇠퇴 지역)'인 미시간과 펜실베이니아 등 경합 주 노동자들의 표심 잡기용으로도 해석한다. 미 워싱턴포스트(WP)는 "바이든 대통령은 값싼 중국산 수입품의 홍수로부터 미국 노동자들을 보호하겠다며 사실상 유권자들을 향해 구애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반도체 보조금' 없지만… 대출·시간·세제 강조한 정부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