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이상기후로 폭등한 코코아...가나초콜릿·빼빼로 등 12% 인상

머니투데이
  • 유예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4.18 13:12
  • 글자크기조절
[서울=뉴시스] 고승민 기자 =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에 따르면 초콜릿 원료인 코코아 가격이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미국 뉴욕상품거래소 기준 코코아 선물 가격은 톤당 7049달러로 올랐다. 올해 초에 비하면 64.9% 오른 수치다. 이는 날씨 등으로 카카오 생산에 차질이 빚어지자 코트디부아르 등 국가의 가공 공장들이 생산 중단 위기에 처해 단가가 상승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사진은 14일 서울의 한 대형마트에 진열된 카카오 초콜릿 등 제품 모습. 2024.03.14. /사진=고승민
롯데웰푸드 (142,000원 ▲4,000 +2.90%)가 다음 달부터 초콜릿류 건빙과 일부 제품의 가격을 올린다. 최근 초콜릿의 주원료인 코코아 시세가 역대 최고치를 기록하는 등 급등세를 이어가자 결정한 조처다.

가격 인상 제품은 코코아를 원료로 한 초콜릿류 건빙과 17종으로 평균 인상률은 12%다.


건과 주요 제품은 가나마일드(34g)로 권장 소비자가 기준 종전 1200원에서 1400원으로 올린다. 초코 빼빼로(54g)는 1700원에서 1800원으로, 크런키(34g)는 1200원에서 1400원으로, ABC초코(187g)은 6000원에서 6600원으로 오른다.

빈츠(102g)는 2800원에서 3000원, 칸쵸(54g)는 1200원에서 1300원, 명가찰떡파이(6입)는 4000원에서 4200원으로 인상한다.

빙과 주요 제품으로는 구구크러스터를 기존 5000원에서 5500원으로, 티코는 6000원에서 7000원으로 오른다.


최근 코코아 시세는 역대 최고치를 경신하고 있다. 지난 15일 ICE 선물거래소에 따르면 코코아 선물 가격은 톤(t)당 1만559달러를 기록했다. 종전 최고치는 1977년 7월20일 기록한 4663달러인데 지난 1월 이를 47년 만에 경신한 이후 연일 최고가를 기록하고 있다.

전 세계 코코아 생산량의 60%를 차지하는 서아프리카 국가인 가나와 코트디부아르는 엘니뇨 등 기상 이변과 카카오 병해로 지난해 생산량이 급감했다.

롯데웰푸드는 시세 인상분을 다 반영하지 못하더라도 초콜릿 제품에 한해 제한적으로 가격을 인상할 수밖에 없었다며 양해를 구한다고 밝혔다.

롯데웰푸드 관계자는 "인건비 등 가공 비용도 오른 상황이라 카카오 원물을 이용해 제품을 만드는 국내 유일한 업체인 롯데웰푸드의 초콜릿류 제품 가격 인상이 불가피했다"며 "수급 불안정에 대비하면서 제품 품질을 유지하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