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인천공항 글로벌 항공정비 메카로 키운다...생산유발효과 10조

머니투데이
  • 이정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4.18 13:30
  • 글자크기조절
국토교통부가 인천국제공항을 '첨단복합항공단지'로 조성하고 글로벌 MRO(항공정비산업) 메카로 육성한다. 이를 통해 드론과 스마트공항 등 항공 분야의 미래 신성장동력 산업을 발굴한다.

박상우 국토교통부 장관과 이학재 인천국제공항공사 사장 등은 18일 인천국제공항에서 첨단복합항공단지 기공식을 갖고 국토교통 릴레이 간담회를 열었다. 이날 행사는 그간 여객 운송 중심으로 성장해 온 항공산업의 새로운 먹거리를 선점하기 위해 마련됐다.


MRO는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글로벌 수요가 크게 늘어난 만큼 지속적인 정비수요와 높은 기술력에 기반한 고부가가치 창출 하는 분야다. 특히 항공기 운항 안전성과 정시성과 직결돼 항공 업계의 경쟁력을 좌우하는 주요 요소다.

국내 MRO 시장의 경우 지난 2022년 기준 2조3000억원 수준이다. 이는 글로벌 시장의 약 2% 수준이며 해외 의존도 자체가 높은 탓에 성장에 한계가 불가피하다는 지적이다.

국토부와 인천국제공항공사는 2026년 2월까지 첨단복합항공단지를 조성할 계획이다. 국제선 세계 5위인 인천공항 항공수요를 바탕으로 각국 항공사에 높은 품질의 정비서비스를 제공하는 방식으로 항공산업 경쟁력을 높인다.


특히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 등 국내 항공사는 물론 외항사 정비물량까지 국내로 전환하면 향후 10년간 10조원 규모의 생산 유발효과와 함께 5000여개 신규 일자리 창출을 기대할 수 있다고 국토부는 설명했다. 또 인근에 이스라엘 IAI사와 합작한 화물기 개조시설도 세워 항공기 개조 사업을 유치한다는 구상이다.

박상우 국토부 장관은 "항공은 사실상 섬이나 다름없는 우리나라의 활동영역을 전세계로 확장시킨 주역"이라면서 "국내 항공산업의 퀀텀 점프를 위해 신산업 분야 과제 발굴부터 규제 완화까지 집중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이학재 인천국제공항공사 사장은 "첨단복합항공단지가 본격 가동되면 인천국제공항은 세계 최고 수준의 원스톱 항공정비서비스를 제공하게 될 것"이라면서 "글로벌 앵커 기업들을 유치하는데 집중하겠다"고 강조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주가 하락? 럭키잖아♥"…'원영적 사고' 엔터주 줍는 개미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