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K-테마파크가 '공익사업'인 이유[우보세]

머니투데이
  • 유동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4.19 05:50
  • 글자크기조절

[우리가 보는 세상]

[편집자주] 뉴스현장에는 희로애락이 있습니다. 그 가운데 기사로 쓰기에 쉽지 않은 것도 있고, 곰곰이 생각해봐야 할 일도 많습니다. '우리가 보는 세상'(우보세)은 머니투데이 시니어 기자들이 속보 기사에서 자칫 놓치기 쉬운 '뉴스 속의 뉴스' '뉴스 속의 스토리'를 전하는 코너입니다.

유동주 기자
(서울=뉴스1) = 에버랜드 튤립축제 개막을 하루 앞둔 21일 경기도 용인시 에버랜드에 화사한 봄꽃이 피어있다. 에버랜드 튤립축제는 튤립, 수선화, 무스카리 등 100여 종 약 120만 송이의 봄꽃들과 함께 헬로키티, 마이멜로디, 쿠로미 등 산리오캐릭터즈 중 가장 인기있는 일곱 캐릭터가 축제 기차, 굿즈, 먹거리와 같은 다양한 테마로 손님들을 맞이할 예정이다. (삼성물산 리조트부문 제공) 2024.3.21/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 /사진=(서울=뉴스1)
(서울=뉴스1) 박지혜 기자 = 설 연휴 마지막 날인 12일 서울 송파구 롯데월드를 찾은 시민들이 퍼레이드를 관람하고 있다. 2024.2.12/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사진=(서울=뉴스1) 박지혜 기자
(서울=뉴스1) 박지혜 기자 = 설 연휴 마지막 날인 12일 서울 송파구 롯데월드를 찾은 시민들이 퍼레이드를 관람하고 있다. 2024.2.12/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사진=(서울=뉴스1) 박지혜 기자
"미국 디즈니랜드도 다녀봤지만 비용대비 만족도가 크게 떨어졌습니다. 동물원을 함께 즐길 수 있는 에버랜드가 더 재미있고 도심에서 바로 즐기는 롯데월드의 장점이 분명해 우리 테마파크가 더 낫습니다. 갈 때마다 고(故) 이병철 삼성그룹 회장과 신격호 롯데그룹 회장의 대단함을 새삼 느낍니다."

테마파크를 자주 찾는 한 학부형의 얘기다. 어릴 때부터 다니다보니 너무나 익숙해 별거 아니라고 생각할 수 있지만, 에버랜드와 롯데월드 등으로 대표되는 K-테마파크가 어느새 경쟁력 있는 관광 인프라가 된 셈이다. '국뽕'으로 상징되는 지나친 민족주의 감성이 아니다. 글로벌 테마파크를 한두 번 다녀보면 누구나 알 수 있다.


일단 K-테마파크의 최고 경쟁력은 가격에서 나온다. 코로나 이후 입장권이 올랐다지만 여전히 각종 할인으로 종일권을 3만~4만원대에 이용할 수 있다. 디즈니나 유니버설스튜디오 계열은 물론이고 동남아 테마파크보다도 싼 수준이다. 물가가 저렴한 베트남의 빈펄(리조트 브랜드) 계열의 테마파크도 5만원이 넘어간다. 물론 시설은 에버랜드와 롯데월드 심지어 서울랜드에도 훨씬 못 미친다. 디즈니나 유니버설 계열 미국지역은 입장권만 10만원이 훨씬 넘고 일본 등 아시아지역도 10만원에 육박한다.여기에 필수나 다름없는 추가 티켓과 부대 비용을 감안하면 인당 30~40만원은 우습게 든다.

가격만 싼게 아니다. 각종 시설의 수준도 디즈니·유니버설 계열에 버금간다. 청결 등 관리 상태는 더 나은게 사실이다. 식음료 경쟁력도 마찬가지다. 최근엔 외부 프랜차이즈들도 대거 입점했고, 음식 퀄리티가 상당히 높아졌다. 코로나19 사태 이후 식당 가격이 너무 오르다 보니 테마파크 음식이 비싸지 않단 느낌마저 들 정도다. 디즈니·유니버설 계열은 비싸면서 맛없는 음식을 내놓아 '사악하다'는 평가까지 받는다.
(서울=뉴스1) = 22일 단풍이 곱게 물든 경기 과천 서울랜드에서 알록달록한 단풍 사이로 놀이기구가 지나고 있다. (서울랜드 제공) 2023.10.23/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사진=(서울=뉴스1)
(서울=뉴스1) = 22일 단풍이 곱게 물든 경기 과천 서울랜드에서 알록달록한 단풍 사이로 놀이기구가 지나고 있다. (서울랜드 제공) 2023.10.23/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사진=(서울=뉴스1)

이외에도 K-테마파크가 준 혜택은 참 많다. 사실상 '공익사업'을 하고 있다는 평가가 나오는 이유다. 인기절정의 자이언트 판다 '푸바오' 붐 전엔 에버랜드도 상당기간 적자였다. 롯데월드도 가끔 흑자를 냈고 적자가 일상인 회사였다. "돈 벌려고 하는 사업이 아니다"란 두 회사 창업자의 의지가 담겨 함부로 입장료도 올리지 않았던 것으로 알려져있다.

최근 건국대 부동산대학원의 리테일랩 연구에 따르면 테마파크는 단순히 '꿈과 환상의 나라'가 아니다. '비일상적 경험과 즐거움'을 원하는 관광객의 근본적 니즈에 가장 부합하는 관광 인프라다. 상업시설과의 시너지로 관광객의 체류시간을 늘리면서 수익도 극대화 할 수 있는 전략적 공간이다.


국가 차원의 동력이 조금 보태진다면 K-테마파크는 정부(문화체육관광부) 목표인 연간 2000만 방한 관광객을 달성하는데 중요한 마중물이 될 수 있다. 대기업 사업장이라고 정책적 지원에서 외면할 필요는 없다. 문체부와 한국관광공사 그리고 한국콘텐츠진흥원이 관광과 콘텐츠 산업에서 글로벌 경쟁 중인 K-테마파크의 재도약을 위해 조금은 고민해주면 좋겠다.

선거 때마다 '디즈니를 모셔오겠다'는 후보자와 당선자가 나오지만 한 번도 실현되지 않고 있다. 그 이유는 분명하다. K-테마파크가 수익에 급급하지 않는 공익적 역할을 포기하지 않는 상황에서 국내 진출은 자기 무덤을 파는 일이기 때문이다.

K-산업이 한강의 기적을 이루는 동안, 바쁜 K-노동자들이 짧은 여가 시간을 가족과 즐겁고 싼 가격에 행복하게 보내게 해준 K-테마파크만의 역할에 새삼 고마움을 표하고 싶다.
유동주 기자
유동주 기자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주가 하락? 럭키잖아♥"…'원영적 사고' 엔터주 줍는 개미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