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긁힐까 봐" 결혼반지 뺀 유재석…신재평 "알이 되게 큰가 보다"

머니투데이
  • 채태병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4.18 15:47
  • 글자크기조절
/사진=유튜브 채널 '뜬뜬'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뜬뜬' 캡처
방송인 유재석이 밴드 '페퍼톤스'의 신재평, 이장원과 평소 결혼반지를 어떻게 관리하는지 이야기했다.

유튜브 채널 '뜬뜬'은 18일 'mini핑계고 : 유재석, 페퍼톤스'라는 제목의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에는 2008년부터 안테나 소속으로 활동 중인 페퍼톤스가 출연, 안테나 3대 주주인 유재석과 인터뷰했다.


유부남인 세 사람은 가정, 육아, 일상 등을 주제로 대화했다. 유재석은 이장원 왼손에 있는 반지를 들어 보이며 "이거 결혼반지 아니냐"고 물었다. 이장원이 그렇다고 답하자 유재석은 신재평에게도 결혼반지에 대해 질문했다.

/사진=유튜브 채널 '뜬뜬'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뜬뜬' 캡처

신재평은 "저는 결혼반지를 안 끼고 다닌다"며 "결혼 초기엔 끼었는데, 그걸 끼고 연주하는데 걸리적거리더라"고 했다. 유재석은 공감하며 "저도 프로그램 촬영하고 그럴 땐 반지를 안 낀다"고 밝혔다.

유재석은 "혹시나 촬영하면서 반지가 긁히거나 할 수도 있다"고 했다. 그러자 신재평은 "(반지의) 알이 되게 크신가 보다"라고 말해 유재석을 당황하게 했다.


유재석은 "너희가 지금 나를 조롱하는 거냐"며 "반지 그렇게 크게 안 맞췄다"고 소리쳤다. 신재평은 조롱한 게 아니라 존경한 거라며 "반지가 정말로 클 것 같아서 말한 것"이라고 너스레 떨었다.

1972년생 유재석은 2008년 나경은 아나운서와 결혼했다. 두 사람은 슬하에 아들 지호, 딸 나은을 두고 있다. 유재석은 카카오엔터테인먼트, 유희열에 이어 안테나 3대 주주에 이름을 올리고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라인' 꺼낸 尹, 기시다에 "한일관계와 별개"…무엇을 노렸나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