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1분기 어닝서프라이즈' TSMC, "2분기 매출 더 증가"

머니투데이
  • 김종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4.18 20:32
  • 글자크기조절

웨이저자 CEO "AI 분야서 고효율 컴퓨팅 반도체 수요, 만족 못 시킬 정도로 높아"

웨이저자 TSMC CEO가 지난해 5월 대만 신주에서 열린 심포지움에서 발언하고 있다./로이터=뉴스1
대만 반도체 제조기업 TSMC가 인공지능(AI) 열풍에 힘입어 올해 2분기 매출이 1분기 대비 20%쯤 증가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1분기 매출, 순이익 모두 시장 예상치를 뛰어넘은 데 이어 성장세가 계속될 것이라고 본 것.



근거 있는 자신감 "모든 AI 혁신은 TSMC와 함께"



18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 보도에 따르면 웨이저자 TSMC 최고경영자(CEO)는 이날 올해 1분기 실적 발표회에서 "AI 분야에서 전력 효율이 높은 컴퓨터 연산 능력에 대한 수요가 만족시키기 힘든 수준으로 급증하고 있다"며 이 같이 발표했다.


웨이저자 CEO는 "거의 모든 AI 혁신은 TSMC와 협력 아래 이뤄진다"며 "AI 데이터 센터 (전용 반도체에 대한) 수요가 매우 강하다"고 했다.



3나노, 5나노 반도체 수요 폭증, 매출 20% 증가 전망



TSMC 측은 올해 2분기에 3나노나 5나노 극미세 공정이 필요한 반도체에 대한 수요가 매우 높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러면서 달러화 기준으로 올해 2분기 매출이 1분기보다 20% 이상 늘어 196억~204억 달러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날 발표된 1분기 매출은 5926억4000만 대만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16.5% 상승했다. 시장 예상치인 5829억4000만 대만달러를 상회한 수치다. 순이익도 8.9% 늘어 2255억 대만달러를 기록, 시장 예상치(2149억1000만 대만달러)를 웃돌았다.


TSMC는 올해 달러 기준 280억~320억 달러의 자본을 지출할 예정이며, 이중 70~80%는 첨단기술 연구에 투입할 것이라고 했다. TSMC는 미국, 일본, 독일 등 해외 공장 건설에 수십억 달러를 지출하고 있는 것에 대해 "글로벌 공급망에서 입지를 확대하는 것이 전략적으로 중요하다"고 했다.

다만 TSMC는 "올해 거시경제와 지정학적 불확실성이 지속돼 최자 시장 수요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했다. 미국 기준금리 동향과 러시아 대 우크라이나 전쟁, 가자 지구를 중심으로 한 중동 위기가 올해 매출의 변수가 될 수 있다는 취지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라인' 꺼낸 尹, 기시다에 "한일관계와 별개"…무엇을 노렸나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