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김민재 맨유 이적설→충격의 나폴리 복귀설에도... '일단 잔류 먼저' 단, 뮌헨 새 감독 따라 운명 달라진다

스타뉴스
  • 이원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2,865
  • 2024.04.19 08:22
  • 글자크기조절
경기에 집중하는 김민재(왼쪽). /AFPBBNews=뉴스1
김민재. /사진=바이에른 뮌헨 SNS
팬들에게 인사하는 김민재. /AFPBBNews=뉴스1
팬들에게 인사하는 김민재. /AFPBBNews=뉴스1
대한민국 '괴물 수비수' 김민재(28)가 어려운 상황에도 이적 대신 소속팀 바이에른 뮌헨(독일)에 남아 주전 경쟁을 위해 싸울 전망이다.

이적시장 전문가 파브리시오 로마노는 최근 돌고 있는 김민재의 나폴리 복귀설에 대해 언급했다. 로마노는 18일(한국시간) 축구전문 코트오프사이드를 통해 "내가 알기로는 김민재가 올 여름 나폴리로 돌아간다는 소식은 없었다"며 "물론 김민재는 더 많은 출전시간을 원한다. 하지만 그는 뮌헨에서 주전 경쟁을 위해 싸울 준비가 됐다"고 전했다.


앞서 여러 이탈리아 매체들은 김민재의 세리에A 복귀 가능성을 제기했다. 이중 플래닛 나폴리는 "나폴리에서 짧지만 영광스러운 활약을 보여줘 나폴리 팬들에게 인기가 있는 한국 수비수 김민재는 뮌헨에서 계속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다"며 "김민재는 선발 명단에 이름을 올리는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 빅매치에서도 벤치로 밀려났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나폴리 임대 이적은 김민재가 익숙한 클럽에서 커리어를 다시 시작하고, 자신의 가치를 증명할 수 있는 기회가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탈리아 일 마티노도 "나폴리는 김민재를 임대로 데려오려고 한다"며 "김민재의 현재 연봉은 나폴리의 최고 대우 수준이다. 하지만 나폴리는 기준을 뛰어넘더라도 김민재를 데려올 생각이 있다"고 밝혔다.

하지만 로마노는 김민재의 나폴리 복귀에 대해 부정적인 의견을 드러냈다. 그런데 한 가지 조건을 달았다. 올 여름 새롭게 지휘봉을 잡는 뮌헨 감독이 누구냐에 따라 김민재의 운명도 달라질 수 있다는 것. 로마노는 "새로운 뮌헨 감독이 김민재에게 클럽을 떠나라고 지시할 경우에만 바뀔 수 있다"고 주장했다. 현재 뮌헨을 맡고 있는 토마스 투헬 감독은 올 여름 팀을 떠난다. 뮌헨은 새로운 감독을 찾고 있다. 뮌헨을 맡았던 율리안 나겔스만, 레전드 지네딘 지단이 후보로 거론된다. 뮌헨뿐 아니라, 김민재의 운명도 달라질 수 있는 중요한 일이 됐다.


김민재는 나폴리를 비롯해 이탈리아 인터밀란, 잉글랜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이적 소문이 돌기도 했다. 아직 김민재를 원하는 구단이 많은 만큼 뮌헨에서의 상황이 좋지 않다면, 팀을 옮기는 것도 한 방법이 될 수 있다. 인터밀란은 난 해 여름 골키퍼 얀 좀머, 수비수 뱅자맹 파바르를 뮌헨에서 영입했다. 두 선수 모두 인터밀란에서 반등의 발판을 마련했다. 맨유의 경우 오랫동안 김민재를 원했던 클럽이다. 지난 해 이적시장에서는 영입 경쟁에서 패해 뮌헨에 뺏겼다. 1년 만에 다시 영입전에 뛰어들 수 있다.

나폴리 시절 인터밀란을 상대하는 김민재(왼쪽). /AFPBBNews=뉴스1
나폴리 시절 인터밀란을 상대하는 김민재(왼쪽). /AFPBBNews=뉴스1
바이에른 뮌헨-맨체스터 유나이티드 경기에서의 김민재(오른쪽). /AFPBBNews=뉴스1
바이에른 뮌헨-맨체스터 유나이티드 경기에서의 김민재(오른쪽). /AFPBBNews=뉴스1
현재 김민재는 커리어 최대 위기를 맞았다. 지난 해 뮌헨 유니폼을 입은 뒤 곧바로 핵심 선수로 활약했지만, 지난 1월에 열린 2023 카타르 아시안컵을 다녀온 뒤 상황이 바뀌었다. 뮌헨은 김민재가 없는 동안 새로운 센터백으로 에릭 다이어를 영입했다. 투헬 뮌헨 감독도 마타이스 데리흐트, 다이어를 주전으로 내세웠다. 김민재는 벤치 멤버로 밀렸다. 출전시간도 확 줄었다. 지난 달 유럽챔피언스리그(UCL) 16강 2차전 라치오(이탈리아) 경기를 시작으로 4경기 연속 선발 명단에서 제외됐다.

김민재는 지난 6일 리그 28라운드 하이덴하임전에서 모처럼 선발 기회를 잡았다. 하지만 활약이 좋지 못했다. 5경기 만에 선발로 나선 것이어서 더욱 중요한 경기였는데, 팀이 2-3 역전패를 당했다. 2-0으로 이기고 있다가 뮌헨 수비가 갑자기 흔들린 탓에 대량실점했다. 3실점 모두 김민재가 위치에서 일어나 비난이 거셌다. 독일 키커는 "실망스러웠다"고 김민잰의 부진을 꼬집었다.

결국 김민재는 지난 10일 UCL 8강 1차전 아스널 경기, 13일 쾰른전에 결장했다. 18일에 열린 아스널과 UCL 8강 2차전에 교체 출전해 팀 4강 진출에 힘을 보탰다. 그러나 합격점을 받지 못했다. 유럽축구 통계사이트 후스코어드닷컴은 김민재에게 낮은 평점 6.19를 부여했다. 터닝 포인트가 필요한 것은 분명해 보인다.

경기에 집중하는 김민재(왼쪽). /AFPBBNews=뉴스1
경기에 집중하는 김민재(왼쪽). /AFPBBNews=뉴스1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완벽주의' 전영현 등판… 삼전 반도체 수장 교체 배경은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