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IT썰]"너도? 나도 넷플릭스 새로 가입"…요금제 바꿔도 930만명 ↑

머니투데이
  • 박건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4.19 08:00
  • 글자크기조절
넷플릭스는 18일(현지시간) 2024년 1분기 글로벌 가입자 수가 930만 명 늘었다고 밝혔다. 1분기 순이익은 23억 달러(약 3조원), 매출액은 93억 달러(약 12조 8000억원)를 기록했다. 넷플릭스의 글로벌 가입자 수는 현재 약 2억 7000만명에 이른다.

넷플릭스는 지난 1월 서비스를 시작한 웹드라마 '그리셀다', 2월 개봉한 웹드라마 '아바타: 아앙의 전설)에 이어 3월에 SF 드라마 '삼체'까지 연달아 시청자를 끌어들이며 이같은 가입자 증가가 나타난 것으로 분석했다. 그러면서 "스트리밍 업계에서의 지배력을 굳혔다"고 말했다.


이용자의 구독료에 기반하는 넷플릭스 수익 구조상 지난해 개편한 요금제의 영향이 컸다는 분석도 나온다. 넷플릭스는 지난해 한 가구에 거주하지 않는 이용자와 계정을 공유하지 못하도록 제한했다. 국내의 경우 타 가구원과 계정을 공유하려면 매달 5000원을 더 내야한다.

광고형 요금제도 도입했다. 지난해 12월 기존 '베이직 요금제'를 폐지하고 광고 요금제, 스탠다드 요금제, 프리미엄 요금제로 개편했다. 광고 요금제는 콘텐츠 사이에 중간 광고를 삽입한 상품으로 가장 저렴한 요금제다. 국내의 경우 스탠다드 요금제로 내는 월 1만 3500원보다 8000원 저렴한 월 5500원이다. 스탠다드 요금제는 기존 베이직 요금제보다 4000원 올렸다.

이같은 요금제 변경에도 넷플릭스 구독자는 꾸준히 증가세다. 넷플릭스는 지난해 4분기 구독자 수가 약 1300만명 늘었다고 밝힌 바 있다. 이는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최대 증가율이다.


넷플릭스는 이번 1분기에 신규 가입자의 40%가 광고 요금제를 선택했다고 밝혔다. 올해 전체 매출 증가율은 13~15%에 달할 것으로 예상했다.

한편 지난 1일 넷플릭스 영화 부문 총괄로 취임한 영화 제작자 댄 린은 "넷플릭스 자체 제작 영화의 품질을 개선하고 다양한 예산에 맞는 다양한 영화를 제작할 것"이라는 목표를 밝혔다. 시청자의 광범위한 요구에 맞게 다양한 관심사에 맞는 영화·시리즈를 제작하겠다고 설명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128년만에 최고" 美 증시 축포, 코스피도 2800 넘을까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