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P
통합검색

"우리도 물렸어, 지금 팔아봤자…" 실익 없는 외인, 안 떠난다?

머니투데이
  • 김지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44,659
  • 2024.04.20 05:23
  • 글자크기조절

코스피 잠재적 지지선은 어디…2400까지 하향설도

[서울=뉴시스] 권창회 기자 = 18일 오후 서울 중구 하나은행 딜링룸에서 딜러들이 업무를 보고 있다. 코스피가 전 거래일 대비 50.52포인트(1.95%) 오른 2634.70에 마감했다. 원달러 환율은 13.9원 내린 1372.9원으로, 코스닥지수는 22.62포인트(2.72%) 상승한 855.65에 거래를 마감했다. 2024.04.18. kch0523@newsis.com /사진=권창회
19일 코스피가 장중 2553.55까지 떨어져 120일 이동평균선(2573)을 밑돌았다. 푸른선은 60일 이동평균선(2649), 붉은선은 120일 이동평균선.
19일 코스피가 중동발 지정학적 위기 여파로 2550까지 떨어졌다. 증권업계가 추정한 올해 외국인 투자자의 평균적 손익 분기점에 닿을듯 말듯한 수준까지 내려온 것이다. 코스피의 잠재적 지지선이 어디일지 주목된다.

이날 코스피는 전날보다 42.84포인트(1.63%) 내린 2591.86에 마감했다. 장중엔 3% 내린 2553.55까지 떨어졌다. 이스라엘의 이란 재타격 소식이 전해지며 지정학적 긴장감이 부각된 결과 안전자산인 달러 수요는 높아졌다.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이스라엘의 이란 미사일 공격 보도 여파로 인해 18원 넘게 급등, 1390원대까지 상승(원화 가치 하락)했다. 간밤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 존 윌리엄스 뉴욕 연방준비은행(연은) 총재가 필요하다면 금리 인상도 가능하다는 입장까지 밝히면서 달러 수요가 급증했다. 통상 달러 대비 원화 가치가 떨어지는 것은 국내 증시에 악재로 간주된다.

달러를 원화로 바꿔 국내 주식을 매수한 외국인 투자자들 입장에선 원/달러 환율 상승시에 환차손 위험이 커진다. 이에 매도를 적극 고려하게 된다.

신한투자증권은 올해 외국인의 순매수 전환 시점과 코스피의 달러 환산 가치 등을 종합적으로 분석했을 때 코스피지수 2500초반이 외국인 손실 변곡점이라고 분석했다.


코스피가 여기까지 내려가면 올들어 한국 증시를 사들였던 외국인 투자자들이 대체로 수익권을 벗어나 평가 손실로 전환된다는 것이다. 이 구간에선 외국인 중심의 강한 매도세가 더는 나오지 않을 것이란 분석도 제기된다. 팔아봐야 실익이 없는 구간이기 때문이다. 다만 여기서도 지수가 하방 압력을 받으면 2400대까지 떨어질 위험이 제기됐다.

[서울=뉴시스] 권창회 기자 = 18일 오후 서울 중구 하나은행 딜링룸에서 딜러들이 업무를 보고 있다. 코스피가 전 거래일 대비 50.52포인트(1.95%) 오른 2634.70에 마감했다. 원달러 환율은 13.9원 내린 1372.9원으로, 코스닥지수는 22.62포인트(2.72%) 상승한 855.65에 거래를 마감했다. 2024.04.18. kch0523@newsis.com /사진=권창회
[서울=뉴시스] 권창회 기자 = 18일 오후 서울 중구 하나은행 딜링룸에서 딜러들이 업무를 보고 있다. 코스피가 전 거래일 대비 50.52포인트(1.95%) 오른 2634.70에 마감했다. 원달러 환율은 13.9원 내린 1372.9원으로, 코스닥지수는 22.62포인트(2.72%) 상승한 855.65에 거래를 마감했다. 2024.04.18. [email protected] /사진=권창회

노동길 신한투자증권 연구원은 "원/달러 환율에 1400원을 대입했을 때 코스피지수 2530을 외국인 손익 분기점으로 봐야할 듯하다"며 "(이 가격대부터 외국인들이) 더 (대량으로) 사지 않을 것 같지만 손실 구간이기 때문에 매도 실익이 없어 빨리 팔지도 않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노 연구원은 "(코스피가 외국인 손익 분기점에서 어떻게 움직이는지) 봐야 되고, 만약 (밑으로) 뚫리면 2400대까지 열릴 것"이라고 예상했다.

코스피지수는 추세 판단에 활용하는 지표인 이동평균선으로 분석하면 중기 추세 지표로 활용되는 60일 이동평균선(2648.83)을 이미 밑돌았다. 장기 추세 지표격인 120일 이동평균선(2572.93)까지 장중 터치했다.

이평선은 투자자들이 매매 판단의 척도로 활용하는 경우가 많아 이탈 여부가 투자 심리에 중요하다. 정인지 유안타증권 연구원은 "일반적으로 60일 이평선에서 바닥이 확인되면 쉽게 (상승) 추세로 복귀하지만 120일 이평선 부근까지 하락하면 반등해도 장기 추세가 약화한다"고 했다.

코스피 반등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2500대에서 매수를 노릴만 하다는 분석도 있다. 나정환 NH투자증권 연구원은 "중동 리스크와 연준 금리 인하 시점 지연 등 추가적인 주가 하락 리스크가 존재한다"며 "2024년 1월 주가 급락 당시 코스피 하방 지지선으로 작용했던 후행 PBR(주가순자산비율) 0.91배 수준인 2510P까지 주가 하락 가능성을 염두에 둬야 한다"고 했다. 나 연구원은 "다만 앞서 언급한 하락 요인이 국내 주식 시장의 펀더멘털 흐름을 바꾸는 요인은 아니라는 점에서 2500대에서 매수 대응을 권고한다"고 덧붙였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128년만에 최고" 美 증시 축포, 코스피도 2800 넘을까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