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람보르기니, 퍼포먼스 업그레이드 패키지 '우라칸 STJ' 한정판 모델 공개

로피시엘 옴므
  • 로피시엘=박영복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4.19 16:04
  • 글자크기조절

브랜드 아이콘 자연흡기 V10 엔진 기념, 전 세계 단 10대만 한정
우라칸 STO 레이싱 정신 계승, 퍼포먼스 업그레이드 패키지로 성능 정점 완성
연내 하이브리드 파워트레인 적용, 새로운 우라칸 후속 모델 출시 예정

/사진제공=오토모빌리 람보르기니
/사진제공=오토모빌리 람보르기니
오토모빌리 람보르기니가 브랜드의 엔지니어링 아이콘인 자연흡기 V10 엔진을 탑재한 마지막 우라칸, '우라칸 STJ(Huracan STJ)'를 전 세계 10대 한정 출시한다.

자연흡기 V10 엔진은 오토모빌리 람보르기니의 역사를 상징하는 엔진으로, 2014년 처음 선보인 V10 슈퍼 스포츠카 우라칸 라인업의 성공에 기여했다. 우라칸의 고별작인 우라칸 STJ를 끝으로 연내 새로운 하이브리드 파워트레인을 탑재한 완전히 달라진 슈퍼 스포츠카가 공개될 예정이다.


우라칸 STO(Huracan STO)를 기반으로 제작된 우라칸 STJ는 우라칸 STO의 레이싱 정신을 계승함과 동시에 퍼포먼스 업그레이드 패키지를 도입하여 우라칸 라인업 역대 최고의 성능을 자랑한다.

우라칸 STJ의 'STJ'는 슈퍼 트로페오 조타(Super Trofeo Jota)의 약자이다. 슈퍼 트로페오(Super Trofeo)는 2009년 출범한 람보르기니 원-메이크(one-make) 챔피언십을 의미하며, 조타(Jota)는 레이싱카의 사양을 규정하는 국제자동차연맹(FIA, Federation Internationale de l'Automobile) 규정의 부록 중 J 규정을 가리킨다.

/사진제공=오토모빌리 람보르기니
/사진제공=오토모빌리 람보르기니
또한 미우라 SVJ(Miura SVJ)부터 아벤타도르 SVJ(Aventador SVJ)에 이르기까지 공격적인 성능을 바탕으로 트랙용으로 개발된 많은 역사적인 모델들에 부여되는 이니셜이기도 하다.


우라칸 STJ는 람보르기니의 모터스포츠 전담 부서 스콰드라 코르세(Squadra Corse)가 그란 투리스모 대회에서 10년 이상 쌓아온 노하우를 바탕으로 개발한 전용 에어로다이내믹 패키지가 돋보이는 모델이다.

후드와 펜더, 프론트 범퍼를 하나의 부품으로 통합한 '코팡고(Cofango)'를 추가해 우라칸 STO의 정교한 공기역학을 더욱 개선했으며, 리어 윙의 각도를 양산 모델에 비해 3° 높여 차를 완벽히 균형 잡힌 상태로 유지함과 동시에 다운포스는 10% 증가시켰다.

우라칸 STO와 마찬가지로 우라칸 STJ는 후륜구동 전용 7단 듀얼 클러치(LDF - Lamborghini Doppia Frizione)로 제어되며 8000rpm에서 640 마력(CV)의 최고 출력과 57.6kg.m(565 Nm)의 최대 토크를 발휘한다.

/사진제공=오토모빌리 람보르기니
/사진제공=오토모빌리 람보르기니
표준 액티브 서스펜션을 대체하는 4개의 조절식 레이싱용 쇼크 업소버로 기계적 접지력을 크게 향상했다. 쇼크 업소버는 네 개의 방향으로 조절이 가능하여 모든 진폭 영역에서 리바운드와 압축을 최적화해 트랙 특성에 따라 설정을 자유롭게 선택할 수 있다.

이 덕분에 낮은 스프링 강성을 사용하면서도 차량의 동적 제어를 최적으로 유지하고 스티어링 정밀도를 높일 수 있다. 주행 다이내믹스 극대화를 위한 초고성능 타이어인 브리지스톤 포텐자 레이스(Bridgestone Potenza Race) 타이어를 개발해 20인치 싱글 너트(single-nut) 휠에 장착했다.

이러한 기술적 특징 덕분에 이탈리아 나르도 테크니컬 센터(Nardo Technical Center) 내 핸들링 트랙 랩타임은 우라칸 STO에 비해 1초 이상 줄어들었다.

우라칸 STJ의 스포티함은 람보르기니의 디자인 센터 센트로 스틸레(Centro Stile)에서 디자인한 두 가지 다른 구성 및 리버리 옵션에서도 반영된다.

/사진제공=오토모빌리 람보르기니
/사진제공=오토모빌리 람보르기니
첫 번째는 그리지오 텔레스토(Grigio Telesto, 그레이) 차체에 네로 녹티스(Nero Noctis, 블랙) 루프와 로쏘 마스(Rosso Mars, 레드) 및 비앙코 이시(Bianco Isi, 화이트) 디테일이 결합된 구성이며, 실내는 가죽 디테일과 대비되는 로쏘 알랄라(Rosso Alala, 레드) 스티칭이 적용된 네로 코스무스(Nero Cosmus, 블랙) 알칸타라 시트가 특징이다.

두 번째 구성에는 블루 엘리아디(Blu Eliadi, 블루) 차체에 네로 녹티스(Nero Noctis, 블랙) 루프와 로쏘 마스(Rosso Mars, 레드) 및 비앙코 이시(Bianco Isi, 화이트) 디테일이 적용되었다.

두 버전 모두 "1 of 10"이라고 새겨진 탄소 섬유 플레이트가 특징이다. 또한 고객의 요청에 따라 조수석 쪽에 커스텀 플레이트를 추가할 수 있는 옵션도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이자 또 올랐대, 대출부터 털자"…가계빚 4분기 만에 감소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