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난자당한 그 돼지들, 진짜였다…'천만영화' 파묘, 동물학대 논란

머니투데이
  • 전형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4.19 16:12
  • 글자크기조절
천만 관객을 달성한 영화 '파묘'가 동물학대 논란에 휩싸였다. 주인공이 돼지 사체 5구를 난자하는 '대살굿' 신에 컴퓨터 그래픽(CG)이 아닌 실제 돼지 사체를 사용한 것으로 드러나면서다. 사진은 영화 '파묘' 스틸. /사진제공=쇼박스
천만 관객을 달성한 영화 '파묘'가 동물학대 논란에 휩싸였다. 주인공이 돼지 사체 5구를 난자하는 '대살굿' 신에 컴퓨터 그래픽(CG)이 아닌 실제 돼지 사체를 사용한 것으로 드러나면서다.

동물보호단체 카라는 파묘' 제작사 쇼박스 측에 돼지 사체와 은어 사체 등이 등장한 장면에 대한 질의서를 보냈으며, 쇼박스가 18일 이에 대한 답변서를 보내왔다고 19일 밝혔다.


이에 따르면 제작진은 축산물 유통 업체를 통해 돼지 사체 5구를 확보, 촬영에 사용했다. 촬영에 쓰인 돼지 사체는 다시 업체에서 회수해간 것으로 전해졌다.

은어는 식용을 목적으로 하는 전문 양식장에서 통상 생존 연한을 넘긴 것만 선별해 촬영에 활용했다고 한다. 물밖 촬영 직후 곧바로 수조에 옮겼지만 일부는 죽은 것으로 확인됐다.

쇼박스 측은 촬영 과정에서 따로 수의사를 대동, 배치하지는 않았으며, 전문 업체와 양식장 대표만 동행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앞으로 살아있는 동물이 불필요하게 다치거나 희생되는 일이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카라는 영화 촬영에 실제 동물 사체를 이용하는 것은 윤리적으로 문제가 있을 뿐 아니라, 출연진 안전에도 해를 끼칠 수 있다고 우려했다.

권나미 카라 활동가는 "해외에서는 부패하거나, 질병 확산 가능성이 있기에 실제 사체를 이용하는 것을 엄격하게 감시하고, 촬영 후에는 즉각적인 화장이나 적절한 매장 방법으로 사체를 처리한다"며 "'파묘' 제작진이 촬영 후 축산물 업체로 돼지 사체를 반환했다는 것은 국내 축산물 위생관리법으로도 부적절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정부는 미디어 동물 출연 가이드라인을 마련하고 제작사가 이를 준수할 수 있도록 해야 동물들이 안전하게 촬영할 수 있는 환경이 마련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尹, '인구 국가비상사태' 선언…"대한민국 존망 걱정해야"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