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같은 학회·이사회 출신 의사만…장기기증원장 공모 그들만의 리그?

머니투데이
  • 박정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497
  • 2024.04.19 17:44
  • 글자크기조절
사 /사진=임종철 디자인기자
한국장기조직기증원(이하 장기기증원)의 신임 원장 채용이 진행되는 가운데 최근 검증을 마친 3배수 후보자 전원이 의사로 기증원과 직·간접으로 연관된 인물인 것으로 19일 확인됐다.

의료계에 따르면 3배수 후보 중 몇 년 전 대학병원을 은퇴한 A교수는 1대 조원현 원장과 2대 문인성 원장에 이어 대한이식학회 회장을 역임했다. 현재 서울 소재 대학병원 외과에 재직 중인 B교수는 조 원장이 이사장을 맡았던 사단법인에서 이사장으로 활동하고 있다. 의대를 졸업한 뒤 공직 생활을 한 C씨는 문 원장이 재직할 당시 D공공기관장으로 장기기증원 이사회의 이사였다. 현직 D공공기관장은 원장 선출에 관여하는 이사회의 당연직 이사이기도 하다. 전직 원장들과 후보자들은 그동안 다양한 학회·토론회·세미나 등에 함께 참여해 온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반면에 올해 원장 채용 공모에서 33년간 장기기증 분야에서 활동해 온 비(非)의료 전문가 E씨는 서류 심사조차 통과하지 못하고 탈락했다. 1990년대부터 대국민 캠페인과 서명 운동, 기업 협약 체결 등 문화 확산에 노력한 그는 장기기증 활성화를 주제로 한 논문으로 2010년 박사학위를 받고 관련 협회·학회 설립 등 다양한 활동을 펼쳐왔다. E씨측 관계자는 "30년 넘게 생명나눔운동을 진행했는데 서류 심사부터 탈락할 것이라곤 전혀 생각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장기기증원은 지난 1월부터 2024년 임원(원장) 채용 공고를 진행해 서류·면접 심사 후 현재 합격자 발표를 앞두고 있다. 이사회가 구성한 원장추천위원회의 심사를 거쳐 전체 지원자 5명 중 최종 3명이 선발됐다. 올해 원장추천위원회는 내부 비상임이사 3명, 외부 위원 2명이 참여했다. 원장추천위원회 운영 규정을 보면 서류 심사는 △전문성 △경영 능력·혁신성 △공직자관 △비전 적합성 △업무 수행 능력 △조직 관리 역량 등 6개 항목을 평가한다. 장기기증원은 "원장 공모는 규정과 절차에 따라 공정한 심사를 거쳐 진행됐다"고 해명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20만닉스, 지금이라도 살까"…목표가 26만원 나왔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