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정부, 日대사 불러 '독도는 일본 땅' 교과서 검정 통과 '항의'

머니투데이
  • 김인한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4.19 19:13
  • 글자크기조절

[the300](종합) 외교부 "日 미래세대 편향·왜곡 교육에 노출…갖게될 편견에 우려"

아이보시 고이치 주한일본대사가 19일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로 초치되고 있다. 정부는 이날 일본 정부가 독도 영유권에 대한 억지 주장 등을 담은 중학교 교과서를 검정 통과시킨 데 대해 유감을 표명했다. / 사진=뉴스1
아이보시 고이치 주한일본대사가 19일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로 초치되고 있다. 정부는 이날 일본 정부가 독도 영유권에 대한 억지 주장 등을 담은 중학교 교과서를 검정 통과시킨 데 대해 유감을 표명했다. / 사진=뉴스1
정부가 주한일본대사를 초치해 일본 정부가 독도 영유권에 대한 억지 주장과 식민지배 정당화 등 역사 왜곡 내용을 담은 교과서를 추가로 검정 통과시킨 데 대해 강력 항의했다. 초치는 외교적으로 부정적 영향을 주는 사안에 대해 상대국의 대사 등 사절을 청사로 불러 항의하는 것을 말한다.

강인선 외교부 2차관은 19일 오후 5시40분쯤 서울 종로구 청사로 아이보시 고이치 주한일본대사를 불러들여 왜곡 교과서 검정 통과에 대해 유감을 표명했다. 아이보시 대사는 청사로 들어서며 취재진으로부터 '어떤 입장을 전달할 예정이냐'는 질문을 받고 아무런 대답을 하지 않았다.


앞서 일본 문부과학성은 이날 일제강점기 위안부 동원에 강제성이 없었으며 일제의 한반도 식민 지배가 근대화로 이어졌다는 우익 사관에 기초한 중학교 사회과 교과서 2종에 대한 검정을 통과시켰다. 우익 사관 역사 교과서는 직전 교과서 검정인 2020년에는 7종 중 1종(14.2%)에 불과했지만 올해는 지난달 검정에 합격한 교과서를 포함해 10종 중 4종(40%)으로 늘어났다.

미국 국립 태평양 전쟁 박물관(National Museum of the Pacific War)이 1943년 남태평양 섬나라 타라와에 한국인 강제징용 피해자가 동원됐다며 공개한 사진. 대다수가 제대로 된 옷조차 입지 못했다. / 사진=미국 국립 태평양 전쟁 박물관(National Museum of the Pacific War)
미국 국립 태평양 전쟁 박물관(National Museum of the Pacific War)이 1943년 남태평양 섬나라 타라와에 한국인 강제징용 피해자가 동원됐다며 공개한 사진. 대다수가 제대로 된 옷조차 입지 못했다. / 사진=미국 국립 태평양 전쟁 박물관(National Museum of the Pacific War)

우리 정부는 이와 관련 임수석 외교부 대변인 명의 성명을 통해 "일본 정부가 독도에 대한 부당한 주장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 강제징용 문제, 식민지배에 대해 극히 비상식적이고 이해할 수 없는 거짓 기술을 포함한 교과서를 검정 통과시킨 데에 깊은 유감을 표명하며 즉각적인 시정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 정부는 역사적·지리적·국제법적으로 명백한 우리 고유의 영토인 독도에 대한 부당한 주장이 담긴 교과서를 일본 정부가 또다시 검정 통과시킨 것에 대해 강력히 항의한다"며 "독도에 대한 일본의 어떠한 주장도 수용할 수 없음을 분명히 밝힌다"고 했다.


임 대변인은 "과거의 과오에 대해 사죄와 반성은 커녕 오히려 이를 미화하는 내용으로 가득한 교과서를 용인한 것은 양국관계 발전 추세에도 역행하는 것"이라며 "자라나는 청소년들에게 왜곡된 역사관을 가르치는 무책임한 행동이라는 점을 분명히 한다"고도 했다.

또 "양국관계의 미래는 물론 일본의 미래를 만들어 나갈 세대가 이처럼 편향되고 왜곡된 역사교육에 노출될 경우 갖게 될 편견에 우려를 금할 수 없다"며 "일본 정부는 역사를 직시하는 가운데 미래세대의 교육에 있어 보다 책임 있는 자세를 보여야 할 것"이라고 했다.

우리 교육부도 이날 대변인 성명을 통해 "이번에 추가 통과된 중학교 사회과 교과서 2종은 독도에 대한 대한민국의 영토 주권을 침해하는 내용과 더불어 한국에 대한 식민 지배와 침략 전쟁을 정당화하고 있다"며 "일본군 '위안부'를 강제로 끌고 간 적이 없다는 등의 심각한 왜곡 기술을 포함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아이보시 고이치 주한일본대사가 19일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로 초치되고 있다. 정부는 이날 일본 정부가 독도 영유권에 대한 억지 주장 등을 담은 중학교 교과서를 검정 통과시킨 데 대해 유감을 표명했다. / 사진=뉴스1
아이보시 고이치 주한일본대사가 19일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로 초치되고 있다. 정부는 이날 일본 정부가 독도 영유권에 대한 억지 주장 등을 담은 중학교 교과서를 검정 통과시킨 데 대해 유감을 표명했다. / 사진=뉴스1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128년만에 최고" 美 증시 축포, 코스피도 2800 넘을까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