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계곡 살인' 이은해, 피해자 남편과 '혼인 무효'…"일방적 착취"

머니투데이
  • 박상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38,392
  • 2024.04.19 23:35
  • 글자크기조절
계곡 살인사건으로 무기징역 선고를 받은 이은해가 혼인 무효 소송에서 패소했다./사진=뉴시스
계곡 살인사건으로 무기징역 선고를 받은 이은해(33)와 피해자인 남편 윤 모 씨의 혼인신고가 무효라는 법원 판단이 나왔다.

19일 뉴시스에 따르면 이날 인천가정법원 가사3단독(판사 전경욱)은 사망한 윤 씨 유족 측이 이은해를 상대로 낸 혼인 무효 소송에서 원고 승소 판결했다고 밝혔다.


지난 2022년 5월 윤 씨 유족은 "이은해가 실제 결혼생활을 할 의사 없이 재산상 이득을 취할 목적으로 윤 씨와 결혼했다"며 혼인 무효 소송을 제기했다.

전 판사는 "혼인신고 당시부터 윤 씨의 사망에 이르기까지 이 씨에게는 참다운 부부관계를 바라는 의사가 없었다"고 했다.

민법 제815조 제1호에 따르면 사회 관념상 부부라고 인정되는 정신적·육체적 결합을 생기게 할 의사가 없는 경우 혼인무효 사유에 해당한다.


부부 중 한명이라도 부부생활을 할 의사가 없다면, 법률상 부부더라도 무효라는 뜻이다.

전 판사는 "이 씨가 윤 씨와 단 한 차례도 동거하지 않고 혼인 기간 내내 다른 남성과 동거한 점"을 들어 이은해가 윤 씨와 혼인 의사가 없었다고 판단했다.

실제로 이은해는 지난 2017년 3월 양가 상견례나 결혼식 없이 혼인신고만 했다. 이후 윤 씨는 사망 당시까지 경기도 수원시에 거주했지만 이 씨는 인천에서 다른 남성 A씨와 동거했다.

2019년 1월부터는 계곡 살인 공범으로 대법원에서 징역 30년 실형 선고를 받은 조현수(32)와도 교제했다.

전 판사는 윤 씨가 안정적인 수입이 있었음에도 이은해의 요구에 따라 2011년부터 2019년까지 1억9265만원을 송금하고 퇴직금까지 착취당한 점을 들어 "경제적으로 이 씨와 윤 씨가 공동으로 생황을 운영했다기보다는 이씨가 윤 씨를 착취하는 구조였다"고도 판단했다.

이 외에도 "이 씨 스스로 형사사건에서 윤 씨와의 혼인은 가짜 결혼이라고 말한 점", "이 씨의 지인도 윤 씨와의 혼인신고를 몰랐다거나 실질적인 부부가 아니었다는 취지로 진술한 점" 등도 들었다.

마지막으로 전 판사는 "윤 씨도 이 씨가 자신을 배우자로 대우한다고 느끼기보다는 '2000만원 있으면 나와 살아줄 사람', '장례식 때 안 올 것 같은 사람' 등으로 인식했다고 보이는 점 등을 고려했다"고 판단했다.

이은해와 조현수는 지난 2019년 6월30일 오후 8시24분쯤 경기 가평군의 용소계곡에서 윤 씨에게 다이빙을 강요해 물에 빠져 익사하게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이들은 지난 9월 대법원에서 무기징역과 징역 30년형을 선고받고 복역 중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완벽주의' 전영현 등판… 삼전 반도체 수장 교체 배경은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