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트럼프 성추문 입막음 재판 중 법정 밖서 남성 분신..병원 이송

머니투데이
  • 이창섭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209
  • 2024.04.20 09:44
  • 글자크기조절
(뉴욕 로이터=뉴스1) 정지윤 기자 = 사람들이 성추문 입막음 사건으로 형사 재판을 받고 있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전 대통령을 16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의 트럼프 타워 앞에서 기다리고 있다. 2024.04.16 ⓒ 로이터=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사진=(뉴욕 로이터=뉴스1) 정지윤 기자
공화당 대선 주자인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의 이른바 '성추문 입막음 의혹' 재판이 벌어지던 법원 인근에서 한 남성이 분신했다.

20일 뉴스1에 따르면 CNN과 폭스뉴스, 뉴욕타임스(NYT) 등 미국 언론은 전날(현지 시각) 도널드 트럼프의 성추문 입막음 의혹 재판이 이뤄지던 뉴욕 맨해튼 형사법원 외부에서 한 남성이 분신했다고 보도했다. 사건은 오후 1시30분쯤 법원 청사 건너편 바리케이드를 두른 공원에서 발생했다.


바리케이드가 쳐진 현장 안에서 한 사람이 불길에 휩싸여 쓰러져 있는 영상이 온라인에 고스란히 퍼졌다. 영상 속 인물은 누운 채 고통스러운 듯 사지를 떨었다. 곧 경관 등이 소화기를 들고 진화를 시도했다.

NYT는 목격자를 인용해 청바지와 짙은 회색 상의 차림의 남성이 법원 건너편 콜렉트 폰드 공원에서 전단지를 뿌리다가 배낭에서 인화성 물질로 추정되는 액체를 몸에 뿌린 뒤 불을 붙였다고 전했다.

현장에 출동한 구급대원이 이 남성을 들것에 태워 구급차에 싣고 인근 병원으로 이송했다. 현재 해당 남성은 위독한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현장에서 남자가 뿌린 전단지를 조사 중이다. 이 전단지에는 반정부 성향의 음모론과 뉴욕대학교(NYU) 잘못을 고발하는 내용 등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또 조지 W 부시 전 대통령과 앨 고어 전 부통령의 이름도 적힌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목격자를 대상으로 정확한 사건 경위를 파악 중이다. 이번 사건이 트럼프 전 대통령의 재판과 관련이 있는지는 아직 파악되지 않았다.

트럼프 전 대통령의 성추문 입막음 사건 재판은 지난 15일부터 시작돼 이날까지 진행 중이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2016년 대선 직전 자신과 성관계를 가졌다는 전직 포르노 배우 스토미 대니얼스의 폭로를 막기 위해 13만달러(약 1억7000만원)를 트럼프그룹의 자금으로 건네고 회계장부에는 34차례에 걸쳐 법률 자문료로 조작한 혐의로 지난해 4월 기소됐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128년만에 최고" 美 증시 축포, 코스피도 2800 넘을까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