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수사반장 1958' 첫방부터 통했다..시청률 10.1%

머니투데이
  • 양성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4.20 09:45
  • 글자크기조절
'수사반장 1958' 포스터/사진=MBC 공식 홈페이지
드라마 '수사반장 1958'이 첫방송부터 두자릿수 시청률을 기록하며 화제를 모았다.

20일 스타뉴스에 따르면 MBC 금토드라마 '수사반장 1958'은 전날 1회 방송에서 전국 10.1% 수도권 10.3%, 분당 최고 12.4%(닐슨코리아 기준)의 시청률 기록을 세웠다.


역대 MBC 금토드라마 중 첫 방송에서 거둔 최고 시청률이다. 금요일 가구 시청률 전체 1위기도 했다.

첫 방송에서는 고향 황천에서 서울로 상경한 '촌놈 형사' 박영한(이제훈 분)의 종남 경찰서 입성기를 담았다. 유쾌한 이야기로 시청자들을 매료시켰다.

원조 박 반장의 청춘이 녹아든 1958년을 배경으로 해 누군가에겐 추억을, 젊은층에겐 새로운 감성을 자극했다.

또 첫 방송부터 몰입감 있는 전개와 흡인력 있는 연기, 짜임새 있는 각본으로 호평을 이끌었다.


수사반장 박 반장(최불암 분)의 청년 시절 박영한으로 완벽 변신한 이제훈의 열연도 기대를 모았다. 또 수사반장을 상징하는 최불암이 노년의 박영한 역으로 특별출연해 의미를 더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주가 하락? 럭키잖아♥"…'원영적 사고' 엔터주 줍는 개미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