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韓 ABS, 전 세계가 관심 가진다" 그만큼 중요했던 공정성... 사상 초유 '심판 해고' 중징계 불러왔다

스타뉴스
  • 김동윤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4.20 13:45
  • 글자크기조절
올 시즌 KBO에 도입된 ABS 관련 그래픽 자료. /사진=KBO
KBO 심판들이 14일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삼성 라이온즈와 NC 다이노스의 2024 신한 SOL뱅크 KBO리그 경기 3회말 2사 2루에서 나온 ABS 관련 NC 측의 항의에 모여 논의하고 있다.
이례적인 일의 연속이다. 경기 내 이슈로 상벌위원회가 아닌 인사위원회가 열렸고, 그곳에서 KBO리그 사상 초유의 시즌 중 '심판 해고' 중징계가 나왔다. 이처럼 한국야구위원회(KBO)가 단호한 행보를 보인 배경에는 현재 한국 야구에 쏠린 전 세계의 시선도 한몫했다.

KBO는 19일 인사위원회를 개최하고 지난 14일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NC 다이노스와-삼성 라이온즈의 경기 중 ABS(자동 투구 판정 시스템·Automatic Ball-Strike System) 판정 관련 실수 및 부적절한 언행으로 리그 공정성을 훼손한 심판위원 3명에 대한 징계를 심의했다.


먼저 오심 이후 4심 합의 과정에서 은폐를 주도했던 심판조장이자 1루심 이민호 심판위원과 계약을 해지했다. 주심을 봤던 문승훈 심판위원에게는 규정이 정한 정직 기간 최대 기간인 3개월 정직(무급) 징계를 하고 정직이 종료되면 추가인사 조치를 하기로 했다. 3루심이었던 추평호 심판위원에겐 정직 기간 최대 기간인 3개월 정직(무급) 징계를 내렸다. 심판들이 KBO에 고용된 정직원이라는 사실에 비춰볼 때 계약 해지는 사실상 '해고'에 해당된다. KBO는 "이번 사안이 매우 엄중하다고 판단해 인사위원회를 개최했고 위와 같이 징계를 확정했다"고 이유를 밝혔다.

경기 내 이슈로 상벌위원회가 아닌 인사위원회가 열렸을 때부터 예고됐던 중징계였다. 14일 대구 삼성-NC전에서 나온 ABS 관련 논란에 대한 징계였다. NC가 1-0으로 앞선 3회 말 2사 1루, 삼성 이재현의 타석에서 NC 선발 이재학이 던진 2구째 공이 스트라이크에서 볼로 둔갑했다. KBO가 각 구단에 한 대씩 지급한 태블릿 PC에는 이재학의 2구째가 스트라이크라는 결과가 들어와 있었다. 이후 2개의 공이 더 들어와 이재학의 5구째 체인지업이 스트라이크 판정을 받았다. ABS에 따르면 이재현은 5구째에 삼진이었지만, 중계화면과 전광판에는 2S3B였고 NC 강인권 감독이 2구째 볼 판정에 이의를 제기했다.

이때 4심 합의 끝에 이민호 당시 심판조장은 어필 시효를 이유로 NC의 주장을 기각했다. 하지만 볼 판독 결과가 바로 태블릿 PC로 전송되지 않아 NC는 곧바로 어필하지 못할 만한 이유가 있었다. 논란거리는 또 있었다. 4심 합의 과정에서 이민호 심판조장이 "음성은 분명히 볼로 인식했다고 들으세요. 아셨죠. 이거는 우리가 빠져나가려면 이것밖에 없는..."이라는 말이 그대로 중계를 통해 노출돼 책임 회피·은폐 논란이 일었다.


KBO도 심판들의 직무 유기를 가장 심각하다고 봤다. KBO 관계자는 인사위원회가 열린 이유와 관련된 스타뉴스의 질의에 "정해진 매뉴얼을 지키지 않은 것이 첫 번째 이유다. 주심이 (스트라이크 콜을) 듣지 못했고 (ABS 인이어를 지급받은) 3루심도 듣지 못했다면 경기를 즉시 중단하고 확인을 했어야 했다. 그 뒤에 대응하는 과정도 문제가 있었다"고 답했다.

이어 "리그 규정 벌칙 내규에 마련된 심판 항목은 징계의 폭이 제한적이다. 그동안 있었던 그라운드 내 이슈에 대해서는 내규만으로 충분했는데 이번 일은 특수했다. 특히 4심이 모여서 한 발언들은 내규에 해당하지 않는 발언이 있었고 인사위원회에서 심의하는 것이 맞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한 바 있다.

이민호 전 심판.
이민호 전 심판.

이처럼 한국야구위원회(KBO)가 공정성에 초점을 두고 단호한 행보를 보인 배경에는 현재 한국 야구에 쏠린 전 세계의 시선도 무시하지 못한다. 다른 리그에서 섣불리 시도하지 못한 ABS를 전 세계 프로야구 1부 리그에서 최초로 도입한 만큼 메이저리그(MLB)와 일본프로야구(NPB) 그리고 대만프로야구(CPBL)까지 관심이 지대한 상황이다.

KBO 허구연 총재는 지난 13일 '제2회 SA 베이스볼5 아시아컵' 개회식에 참석해 "지난 서울 시리즈에서도 샌디에이고, LA 다저스 관계자들과 만나본 결과, 한국에서 시행하는 ABS에 굉장한 관심을 갖고 있었다. 질문도 많이 오고 갔고 필요하다면 자료를 공유할 의향도 있다"며 "메이저리그에서도 야구의 세계화에 공을 들이고 있는데 그러려면 심판들의 수준과 판정이 일정해야 한다. 그런 점을 메이저리그 관계자들도 인지하고 있고 대만프로야구도 지난해부터 관심을 갖고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야구의 세계화가 이유다. 세계적으로 야구를 보급하는 데 있어 가장 악영향을 미치는 것이 심판의 수준이다. 사실 KBO, MLB, NPB, CPBL까지는 어느 정도 심판들의 수준이 보장돼 있지만, 나머지 나라는 편차가 심하다. 야구에 있어 심판의 판정은 중요한데 심판에 따라 경기의 결과가 왔다갔다 하면 안 될 일"이라며 "우리가 미국보다 1년 늦게 ABS를 준비했지만, 도입은 제일 먼저했다. 우리 ABS가 다른 리그의 모델이 될 수도 있는 것이다. 그래서 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실제로 KBO는 심판들을 중징계하는 데서 그치지 않았다. KBO는 시범경기부터 ABS 관련 현장 관계자들의 고충을 받고 이를 해결하기 위해 계속해서 수정과 개선을 진행 중이다. 이번 일도 ABS 판독 시스템의 오류는 아니었다. 공은 스트라이크존 안쪽에 찍혔고 ABS 현장 관리 요원도 정확히 스트라이크 콜을 들었다. 다만 그 스트라이크 콜이 통신상의 이유로 약 15~20초의 딜레이 후에 기계에 입력됐고, ABS 인이어를 지급받은 두 명의 심판이 그 콜을 놓치고 어물쩡 넘어가려고 한 것이 컸다.

19일 KBO는 심판 징계 결과를 알린 후 곧바로 "ABS를 시행하기 위해 개막 전 각 구단에서 설명회를 개최했다. 개막 후 시행 및 운영 과정에서 선수단 및 미디어, 팬들의 추가적인 문의가 많고 사실관계에 혼선이 있어 이에 대한 답변 및 바로잡음을 위해 상세 설명 자료를 작성했다"고 ABS 관련 질문과 답변을 공개했다.

올 시즌 KBO에 도입된 ABS 관련 그래픽 자료. /사진=KBO
올 시즌 KBO에 도입된 ABS 관련 그래픽 자료. /사진=KBO

가장 큰 불만이었던 ABS 판정 존이 전 구장에서 동일하게 적용되고 있는지에 대해서는 "홈플레이트에 설정된 해당 기준은 전 구장에서 동일하게 적용되고 있다. ABS 운영사 스포츠투아이는 메모리 폼을 활용한 실제 투구와 ABS 판정의 정확한 비교를 위한 테스트를 전 구장에서 동일한 조건으로 진행 중이다. 해당 테스트가 완료되면 상세 비교 자료를 배포할 예정"이라고 답변을 유보했다.

투구 추적 성공률은 정확하게 수치까지 공개했다. KBO에 따르면 3월 23일부터 4월 18일까지 총 109경기에서 3만 4198개의 투구 중 3만 4187개의 투구 추적에 성공, 성공률 99.9%를 기록했다. ABS는 설정된 존을 통과한 공은 100% 스트라이크, 그렇지 못한 공은 100% 볼로 판정하고 있으며, 투구 추적 실패 사례 11건은 이물질이 투구 직후 트래킹 카메라의 추적 영역에 침범한 경우다.

KBO는 "추적 실패 최소화를 위해 현장에 배치된 ABS 운영 요원은 매 경기 개시 4시간 전 테스트를 진행해 시스템의 정확성과 안정성을 점검하고 있다"며 "KBO는 향후 장마철 급격한 날씨 변화, 이물질 난입 등의 예상되는 트래킹 추적 방해 요소들에 대비하여, 운영사와 함께 곤충 방제 등 추적 실패 사례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대비할 방침"이라고 대응 방안도 같이 내놓았다.

이번 일로 본격적으로 논의된 심판이 ABS 수신에 실패했을 경우도 대응책이 마련됐다. KBO는 "주심 혹은 3루심이 스트라이크/볼 판정 수신에 혼선이 발생했을 경우 ABS 현장 요원이 보다 적극적으로 개입할 수 있도록 매뉴얼을 강화했다. 또한 양팀 덕아웃에서도 주심, 3루심과 동일하게 판정음을 전달받을 수 있도록 4월 23일까지 음성 수신기 장비를 배치 완료할 예정이다. 또한 시각적으로 ABS 판정을 덕아웃과 선수단, 관중이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는 장비를 추가로 도입할 예정이며 지속적으로 ABS 운영에 대한 검토와 의견을 수렴하며 개선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갈등 NO' 한일 정상 공감대… 네이버의 시간, 길지는 않을듯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