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발기부전이 코골이 때문이었어?…31가지 합병증 [한 장으로 보는 건강]

머니투데이
  • 정심교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3,203
  • 2024.04.20 11:59
  • 글자크기조절
배우자의 심한 코골이로 인해 부부가 밤에 따로 자는 '수면 이혼' 가정이 늘고 있다고 합니다. 코골이는 자신뿐만 아니라 가족의 숙면을 방해해 건강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습니다. 코골이는 왜 할까요? 잠자는 동안 근육이 이완되고 늘어지면서 기도(공기통로)의 일부분이 막히거나 좁아진 경우 그 사이로 공기가 통할 때 기압이 낮아져 기도 점막이 떨리는데, 이때 점막이 진동하는 소리가 코골이입니다.

중요한 건 '단순 코골이'와 치료가 필요한 '수면무호흡 장애'를 감별하는 것입니다. 수면무호흡 장애는 폐쇄성 수면무호흡증, 중추성 수면무호흡증, 수면 관련 호흡 기능 저하 증후군을 통칭하며, 이 가운데 가장 흔하게 접할 수 있고 다양한 신체적 정신적 질환과 연관되는 게 '폐쇄성 수면무호흡증'입니다. '폐쇄성 수면무호흡증'은 전체 인구의 1~2%, 성인 남성의 4%, 성인 여성의 2%에서 발생합니다. 하지만 환자 10명 중 9명이 질환인지 모르고 병원을 찾지 않아 방치하고 있다고 합니다.


폐쇄성 수면무호흡증을 치료하지 않으면 찾아올 수 있는 합병증은 31가지로 꼽힙니다. ▲심한 졸림증 ▲피로감 ▲집중력 감퇴 ▲기억력 감소 ▲성욕 감퇴 ▲두통 등의 증상이 나타날 수 있으며 종종 ▲교통사고의 원인이 되기도 합니다.

폐쇄성 수면무호흡 환자는 밤마다 30~300회의 호흡 폐쇄를 경험하게 되는데, 만성적으로 산소가 부족하게 되면 심장과 폐에 부담을 가중해 ▲고혈압 ▲동맥경화 ▲심부전 ▲부정맥 ▲심근경색 ▲복부 대동맥류 ▲뇌졸중 ▲폐 질환 등 심각한 심혈관질환을 일으킬 수 있습니다. 또 코골이 환자 중에는 폐쇄성 수면무호흡으로 인해 인슐린 저항성을 높여 혈당 조절의 어려움으로 ▲당뇨병 합병증이 있는 경우도 많은데, 당뇨병 환자 중에 폐쇄성 수면무호흡 치료를 통해 혈당 조절이 개선되는 경우도 있습니다.

수면무호흡증이 있으면 ▲돌연사 ▲치매 발생 위험 ▲우울증 ▲불안장애 ▲각성으로 인한 불면증 ▲발기부전 ▲장기 손상 ▲피부질환 ▲스트레스 ▲암 발생 위험까지 높이는 것으로 확인됩니다. 또 수면 중 복압이 높아지고 흉부·인·후두 부위에 생기는 압력으로 위산이 역류해 ▲역류성 식도염 ▲역류성 후두염을 유발하기도 합니다.


수면무호흡이 수면장애와 신체 내 산소 부족을 일으켜 자는 동안 알츠하이머병을 유발하는 '베타 아밀로이드' 물질을 제대로 배출하지 못하고 뇌에 쌓여 인지기능을 떨어뜨리고 치매를 유발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수면무호흡증이 있는 남성 환자의 약 50%는 발기부전이 있는데, 수면무호흡으로 인한 수면 부족과 저산소증은 남성 호르몬 수치를 낮추고 부교감신경계의 활동 감소에 영향을 미쳐 성적 욕망과 음경에 유입되는 혈액량을 감소시키기 때문입니다.

성장기 소아청소년기에 코골이로 인한 수면무호흡증이 있는 경우에는 충분하고 깊은 수면을 하지 못해 ▲성장 발달을 늦추고, 피로감으로 인한 ▲주의력 결핍과 집중력 부족으로 인해 ▲학업 부진을 유발할 수 있습니다.

수면무호흡증은 수면 방법이나 생활 습관 변화를 통해 개선해 볼 필요가 있는데, 옆으로 누워 자거나, 잠자기 전 2시간 전에는 음주나 수면제 등은 피하고, 비만인 경우 체중을 줄이고 규칙적인 운동을 통해 근육량과 폐활량을 늘리면 개선에 도움 될 수 있습니다. 이런 보존적 방법으로도 개선되지 않으면 수술적 치료, 양압기 치료를 시도해 볼 필요가 있습니다.

과거 코골이 수술로 알려진 구개인두 성형술은 전신마취를 통한 목젖과 편도를 제거하는 수술로 심한 출혈과 통증, 긴 입원 기간의 단점이 있었는데, 2018년 7월부터는 국내에서도 수면다원검사를 통해 폐쇄성 수면 무호흡으로 진단받은 환자들에 대한 양압기 치료가 급여화되면서 양압기 치료가 활발히 적용됩니다.

최근 혀밑신경자극술, 상기도 인두 근육의 긴장도를 증가시키기 위한 다양한 약물치료 등이 새로운 치료법으로 연구되고 있습니다. 평소 비염·축농증 등 코 질환이 있는 경우에는 적극적인 치료를 통해 폐쇄성 수면 무호흡 증상의 개선을 도모해야 합니다.
글=정심교 기자 [email protected], 도움말=중앙대병원 수면무호흡클리닉 민현진 이비인후과 교수.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주가 하락? 럭키잖아♥"…'원영적 사고' 엔터주 줍는 개미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