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김종인 "이재명 만난다는 尹 대통령, 장족의 발전"

머니투데이
  • 박상곤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8,700
  • 2024.04.20 16:38
  • 글자크기조절

[the300]

(화성=뉴스1) 김성진 기자 = 김종인 개혁신당 공천관리위원장이 17일 경기 화성시 동탄에 마련된 이준석 경기 화성을 후보 선거사무소 개소식에서 축사하고 있다. 2024.3.17/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사진=(화성=뉴스1) 김성진 기자
김종인 전 개혁신당 상임고문이 윤석열 대통령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만나겠다고 한 것을 두고 "장족의 발전"이라고 했다.

김 전 고문은 19일 오후 CBS라디오 '박재홍의 한판승부'에서 "(윤 대통령이) 왜 그동안 그런 생각을 못 했느냐"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윤 대통령은 19일 오후 이 대표와 약 5분여간 전화 통화를 하고 소위 '영수 회담'을 전격 제안했다. 두 사람은 다음 주 용산 대통령실에서 만나 정국 현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김 전 고문은 "(윤 대통령과 이 대표가) 만나고 난 다음 결과가 어떻게 되느냐는 아직 두고 봐야 안다"면서 "지금 이번에 한 번 만나겠다고 결심했으니까 약간 변화를 가져올 수 있는 계기가 될 수 있겠지만 제가 경험한 윤 대통령의 성향으로 봐선 굉장히 어렵지 않겠나 생각한다"고 했다.

김 전 고문은 "대통령이 자기 필요에 의해서 야당 대표를 만나는 것이지 다른 이유로 만날 필요는 없다"며 "그 필요성이라는 것이 이번 총선 결과를 봤을 적에 분명하게 나타났다. 처음부터 그런 자세를 가졌을 것 같으면 지금 상황이 많이 달라졌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지금 윤 대통령이 인식해야 할 게 뭐냐면 이번 총선 전의 여소야대의 상황과 지금 총선 이후의 여소야대 상황은 다르다는 것"이라며 "'진짜 앞으로 내가 3년 동안 국민에게 위임받은 이 대통령의 직책을 수행하려면 내가 어떻게 변화해야 하겠다', 이걸 본인 스스로가 잘 알아야 한다"고 했다.

김 전 고문은 "(윤 대통령이) 앞으로 어떻게 처신하느냐에 따라서 레임덕으로 빠질 수도 있고 다시 회복할 수도 있다고 본다"고 분석했다.

윤 대통령과 이 대표가 차기 총리 인선을 논의할 가능성에 대해 김 전 고문은 "아무 인선 권한이 없는 게 총리인데, 솔직히 얘기해서 야당 대표에게 '당신이 한 번 추천해 봐' 이렇게 해서 결정할 수 있는 것"이라며 "이 대표와 대통령이 만나서 얘기를 해보면 두 사람이 적정한 사람을 선택할 수도 있을 거니까 그건 두고 봐야 할 일"이라고 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한국주식 저평가, 장투가 답"…40억원 일궈낸 회사원의 믿음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