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40세 교사에 반한 15세 제자…프랑스 마크롱 부부 이야기 드라마 제작

머니투데이
  • 박효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4.21 07:24
  • 글자크기조절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왼쪽)과 그의 부인 브리지트 마크롱. /사진=BBC 갈무리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과 그의 부인 브리지트 마크롱의 사랑 이야기를 다룬 드라마가 제작된다.

21일 영국 BBC에 따르면 유명 드라마 제작사 고몽은 브리지트 여사를 소재로 한 드라마 '브리지트, 자유로운 여인'을 총 6부작으로 기획하고 있다.


드라마는 브리지트 여사와 마크롱의 실화를 배경으로 한다. 1992년 아미앵의 한 사립학교이며 당시 40세이던 유부녀 연극반 교사 브리지트 여사가 15세 학생이던 마크롱 대통령을 만나 결혼에 이르고 영부인이 되는 과정이 담긴다.

마크롱 대통령은 2017년 5월 치러진 대통령 선거에서 당시 만 39세 나이로 역대 프랑스 최연소 대통령으로 당선됐다. 당시 마크롱 대통령의 젊은 나이만큼이나 브리지트와의 로맨스도 세간의 주목을 받았었다.

브리지트는 지난해 11월 한 언론 인터뷰를 통해 마크롱 대통령과 결혼하게 된 이야기를 털어놓기도 했다.


현재 드라마는 각본 집필 단계로 마크롱 대통령과 브리지트 여사 역할을 누가 맡을지, 어느 채널로 방영할지 등은 정해지지 않았다.

각본을 맡은 두 작가 중 한 명인 베네딕트 샤를은 언론에 "브리지트는 매혹적인 인물로, 그의 운명의 낭만주의 때문에 로맨틱하고 멜로드라마 적인 방식으로 접근하고 싶었다"고 했다.

브리지트 여사 측근은 AFP통신에 "언론을 통해 드라마 제작 사실을 알게 됐으며 우리는 이 프로젝트와 관련이 없다"고 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지금이 1억으로 '인서울' 할 기회?…다시 몰려드는 '갭투자'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