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무 사왔으니 김치 만들어줘" 설렁탕집 찾아온 진상 손님

머니투데이
  • 이소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03,890
  • 2024.04.21 09:28
  • 글자크기조절
식당에 무를 사와 김치를 만들어달라고 요구한 진상손님 때문에 괴롭다는 한 자영업자의 사연이 전해졌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식당에 무를 사 와 김치를 만들어달라고 요구한 손님 때문에 괴롭다는 한 자영업자 사연이 전해졌다.

지난 20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식당에 무를 사 와 김치를 만들어 달란 손님'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을 쓴 A씨는 설렁탕집을 운영하고 있다고 자신을 소개했다. 그는 "가게에 가끔 오는 중년 손님이 한명 있다. 며칠 전 혼자 설렁탕 한 그릇을 먹은 뒤 같이 제공되는 섞박지 김치를 너무 잘 먹었다면서 이것만 조금 팔 수 있냐고 묻더라"라고 했다.

이어 "'섞박지는 판매용이 아니라서 판매는 어렵다'고 했더니 '어쩔 수 없죠' 하면서 그냥 나갔다. 그런데 어제 다시 그 손님이 손에 큰 비닐봉지를 들고 왔다"며 "'오늘도 설렁탕 드시죠?' 했더니 '오늘은 밥 먹으러 온 게 아니다'라고 하더라"라고 했다.

손님은 음식 주문 대신 봉지에서 큰 조선무 5개를 꺼낸 뒤 A씨에게 섞박지를 만들어 달라고 했다고 한다.


A씨는 "손님이 '지난번에 섞박지는 안 파는 거라 해서 내가 시장에서 무를 사 왔다. 이 무로 섞박지 만들 때 같이 만들어 달라. 그럼 되지 않나'고 했다"면서 "도대체 무슨 말을 해야 할지 몰라 '그건 못 해 드린다'고 했다"고 했다.

이어 "그랬더니 손님은 '어차피 김치 만들 때 같이 넣고 만들면 되는데 어렵냐'면서 '앞으로 지인들 데리고 설렁탕 자주 먹으러 오겠으니 좀 해달라'고 요구했다"고 털어놨다.

A씨는 "제가 안 된다고 몇번을 말하자 그제야 포기했는지 돌아가긴 했는데, 앞으로 그 손님이 가게에 또 올까 걱정된다"고 토로했다.

사연을 본 다른 자영업자는 "무만 있으면 김치가 되는 줄 아나 보다. 양념값이 몇 배로 더 드는데. 세상에는 진짜 별의별 사람이 다 있나 보다"라는 반응을 보였다.

또 다른 이는 "진상 부릴 정도라면 정말 맛있을 것 같다. 이윤 넉넉히 잡고 판매한다고 써 붙여 보는 것은 어떠냐"고 조언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중국인 SK하이닉스 직원, 화웨이에 반도체 기술 빼돌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