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이혼' 서유리 "너무 후련하고 좋다, 난 자유"

머니투데이
  • 박효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39,850
  • 2024.04.21 11:00
  • 글자크기조절
이혼 중이라고 밝힌 성우 겸 방송인 서유리가 방송에 나와 이혼에 대해 "후련하다"고 밝혔다. /사진=MBN 속풀이쇼 동치미 갈무리
최근 이혼 중이라고 밝힌 성우 겸 방송인 최유리가 이혼에 대해 "후련하다"고 밝혔다.

지난 20일 방송된 MBN 예능프로그램 '속풀이쇼 동치미'에선 서유리 출연이 예고됐다.


서유리는 방송에서 "너무 후련하고 좋다"며 "난 자유"라고 말한다. 또 "결혼 생활 하며 몸무게 변화가 거의 없었다. 같은 밥을 먹는데도 이렇게 해가 갈수록 변해가는 (남편) 모습을 보고 있으면 정말 괴롭다. 여자들도 잘생긴 남편을 보고 싶다"고 했다.

앞서 서유리는 지난달 31일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 "이혼 조정 협의 중"이라며 "최선을 다했지만 좁히지 못한 차이로 인해 조정을 선택했다. 깊은 생각 끝에 내린 결론이니만큼 앞으로 각자 길에서 열심히 살아가는 모습 보여주겠다"고 적으며 드라마 제작자인 최병길 PD와 결혼 5년 만의 파경 사실을 알렸다.

그는 당시에서도 개인 방송에서 "너무 좋다. 이 순간을 기다려왔다. 용인에 전원주택도 짓고 있다. 저 혼자 열심히 살아가 보려고 한다"라며 "이제 합법적인 싱글이 돼서 얼굴이 피는 것 같지 않나. 그동안 썩어 있었다. 여자로서 사랑을 못 받고 인정받지 못했다. 난 내가 부족한 게 없다고 생각한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재산은 그동안 쪽쪽 빨렸지만, 남은 재산이 있고 앞으로 벌 거고 능력도 괜찮다. 앞으로 소개팅도 할 거고 아기도 빨리 낫고 싶다. 다섯살 연상까지는 괜찮은 것 같다"라고 새로운 미래 계획을 설명하기도 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완벽주의' 전영현 등판… 삼전 반도체 수장 교체 배경은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