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전공의와 떠났던 전임의들 돌아오나?…수련병원 계약률 60% '눈 앞'

머니투데이
  • 정심교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4.21 15:37
  • 글자크기조절
(서울=뉴스1) 신웅수 기자 = 정부의 의대 정원 확대에 반발하는 전공의를 비롯한 의료계의 집단행동이 이어지고 있는 18일 서울의 한 대학병원에서 의료진이 발걸음을 옮기고 있다. 조규홍 보건복지부 장관은 이날 의사 집단행동 중앙사고수습본부 회의에서 "의료개혁은 지역 필수의료를 강화하고 미래 의료수요에 대비하는 등 국민의 생명과 건강을 지키기 위해 반드시 필요한 과제"라며 "흔들림없이 완수해나가겠다"고 말했다. 2024.4.18/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 /사진=(서울=뉴스1) 신웅수 기자
'의대 2000명 증원책'에 반발해 전공의(인턴·레지던트)와 함께 병원을 떠난 전임의(펠로)들이 병원으로 슬슬 복귀하려는 움직임이 보인다.

21일 보건복지부가 100개 주요 수련병원을 대상으로 전임의 계약률을 파악한 결과 지난 17일 기준 55.6%로 집계됐다. 빅5 대형병원(서울대·서울아산·세브란스·삼성서울·서울성모)의 계약률은 57.9%로 60%에 육박했다.


전임의는 전공의 4년을 마치고 전문의 면허를 취득한 다음 병원에서 세부 진료 과목에 대해 추가로 공부하면서 환자를 진료하는 의사로 펠로 또는 임상강사로 불린다.

앞서 전임의들은 정부의 의대 증원에 반발하며 병원을 이탈했던 전공의(인턴·레지던트)들 집단행동에 동참하며 함께 병원을 떠났다. 하지만 의료 공백 장기화에 부담을 느끼면서 일부 전임의들이 병원에 복귀하는 것으로 분석된다. 여기에 복무가 끝나는 공중보건의(공보의)와 군의관들도 일부 병원에 복귀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전임의의 복귀 움직임에 전공의들이 함께할 가능성은 낮게 점쳐진다. 전공의들은 '의대 2000명 증원 원점 재검토'를 복귀 조건으로 내세우고 있다. 앞서 정부가 지난 19일 의대 증원분의 50~100% 범위에서 대학의 자율적 모집을 허용한다고 밝혔지만, 반응은 시큰둥하다. 20일 대한의사협회(의협) 비상대책위원회는 "(자율적 모집 허용 관련) 정부 발표는 근본적인 해결 방법이 아니기에 의협 비대위는 받아들일 수 없다"고 못 박았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128년만에 최고" 美 증시 축포, 코스피도 2800 넘을까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