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언론의 자유 짓밟았다"…틱톡, 미 하원 '강제매각' 통과에 유감 표명

머니투데이
  • 정혜인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4.22 06:39
  • 글자크기조절
중국 숏폼(짧은 동영상) 플랫폼 틱톡이 미국 하원의 '틱톡 강제매각 법안(수정안)' 통과에 "언론의 자유를 침해했다"며 유감을 표명했다. /로이터=뉴스1
중국 숏폼(짧은 동영상) 플랫폼 틱톡이 미국 하원의 '틱톡 강제 매각 법안(수정안)' 통과에 "언론의 자유를 침해했다"며 유감을 표명했다.

21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틱톡 모기업인 바이트댄스는 이날 성명에서 "미 하원이 중요한 외교 및 인도주의적 지원을 명분으로 1억7000만 미국인의 '언론의 자유(the free speech rights)'를 짓밟는 금지 법안을 다시 한번 통과시킨 것은 유감"이라고 밝혔다.


미 하원은 전날 틱톡 강제매각 수정안, 이란 미사일 및 드론(무인기)·석유에 대한 제재, 압류된 러시아 자산의 우크라이나 이전 등의 내용이 담긴 '21세기 힘을 통한 평화' 법안을 찬성 360표(반대 58표)로 가결했다.

이 법안에는 지난달 하원이 처리한 틱톡 강제매각 법안의 수정안으로, 틱톡의 모회사인 중국 기업 바이트댄스가 270일(9개월) 안에 틱톡의 미국 사업권을 매각해야 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기존 법안의 매각 기한은 180일(6개월)이었다.

또 만약 매각에 진전이 있으면 미국 대통령의 권한으로 매각 기한은 1회에 90일간 매각 시한을 연장할 수 있다는 내용도 포함됐다. 기간 내에 매각이 이뤄지지 않으면 미국 내 서비스가 금지된다.


하원을 통과한 법안은 이번 주 상원을 거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서명까지 이뤄질 전망이다. 다만 로 칸나 민주당 하원의원은 ABC뉴스 인터뷰에서 미국 헌법의 '언론의 자유 보호 조항'을 언급하며 틱톡 금지 조치가 법원의 법적 심사에서 살아남지 못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미국은 중국이 바이트댄스에 미국 사용자의 정보를 공유하도록 강요할 수 있다며 틱톡이 국가 안보에 위험을 초래할 수 있다며 틱톡의 미국 사업권 강제 매각을 주장한다. 미 상원 정보위원회 위원장인 마크 워너 민주당 상원의원은 이날 CBS뉴스 인터뷰에서 "틱톡은 중국 정부의 선전 도구로 사용될 수 있다"고 우려했다.

이에 틱톡은 미국 사용자의 정보를 공유한 적이 없고, 앞으로도 공유하지 않을 것이라고 반박한다. 틱톡의 전 세계 이용자 수는 약 17억명에 달한다. 이 가운데 미국 내 월간 활성 사용자 수(MAU)는 지난해 기준 약 1억5000만명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소셜미디어(SNS) 엑스(옛 트위터)를 보유한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는 하원의 틱톡 강제 매각 수정안 표결 전인 지난 19일 엑스에 "미국에서 틱톡을 금지해서는 안 된다. 비록 이런 금지가 엑스에 도움이 될지라도 금지해서는 안 된다"며 "그렇게 하는 것은 언론과 표현의 자유에 위배되는 것이고, 이는 미국이 추구하는 가치가 아니다"라며 틱톡 강제 매각을 반대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27년만의 의대 증원 확정, 1509명 더 뽑는다…남은 숙제는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