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삼성전기, 양호한 실적에 AI 비중 확대까지…목표가 UP

머니투데이
  • 박수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4.22 08:26
  • 글자크기조절
삼성전기 부산사업장.
하나증권이 삼성전기 (159,100원 ▲2,900 +1.86%)에 대해 투자의견 '매수'를 유지하고 목표주가를 기존 18만5000원에서 20만원으로 상향 조정했다.

22일 김록호 하나증권 연구원은 "삼성전기의 올해 1분기 매출액은 2조3800억원(전년 동기 대비 +18%, 전 분기 대비 +3%), 영업이익은 1784억원(27%, +62%)으로 전망한다"라며 "실적 상향의 주요인은 우호적인 환율 환경 안에서 갤럭시 S24 출하량이 당초 예상보다 양호했고 MLCC(적층세라믹콘덴서) 믹스가 양호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이어 "MLCC 믹스 개선은 우려대비 견조한 전장향 수요와 생성형 AI 서버/데이터 센터 때문으로 추정된다"라며 "생성형 AI(인공지능) 서버/데이터센터 비중은 미미하지만 수요가 강해 믹스 개선에 기여했다는 측면은 긍정적이다. 올해 연중으로 관련 수요가 양호할 것을 감안하면, MLCC는 믹스 개선 가능성이 열려 있을 것"이라고 봤다.

삼성전기의 올해 매출액은 9조8400억원(+10%), 영업이익은 8971억원(+40%)으로 전망했다. 김 연구원은 "이번 실적 상향의 주요인은 MLCC 믹스 개선에 의한 수익성 상향 조정"이라며 "온디바이스 AI 등으로 인해 패키지기판 부문도 기존에 우려했던 것보다는 양호한 이익률이 시현될 가능성이 높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김 연구원은 "하나증권이 추정하는 MLCC 내에서의 생성형 AI 서버/데이터센터 비중은 현재 2% 수준에 불과하지만, 향후 가파른 성장세를 통해 그 비중은 확대될 수밖에 없을 것"이라며 "단기적으로 양호한 실적과 중장기 AI 관련 비중 확대라는 측면에서 삼성전기는 연중 추천이 가능한 종목"이라고 분석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한국주식 저평가, 장투가 답"…40억원 일궈낸 회사원의 믿음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