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고우석 '미스터리'... 삼진은 많은데, 피안타도 이상하게 많다→ERA 6.75 '흔들'

스타뉴스
  • 양정웅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4.22 15:52
  • 글자크기조절
고우석. /사진=뉴시스
더블A에서 투구 중인 고우석. /사진=샌안토니오 미션스 공식 SNS
메이저리그(MLB) 도전에 나서고 있는 고우석(26·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이 마이너리그에서도 어려움을 겪고 있다. 아직 제대로 된 실마리를 찾지 못하고 있다.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산하 마이너리그 더블A 샌안토니오 미션스에서 뛰는 고우석은 22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코퍼스 그리스티 와타버거 필드에서 열린 코퍼스 크리스티 훅스(휴스턴 애스트로스 산하 더블A 팀)와 원정경기에 팀이 1-0으로 앞서던 8회 말 등판했다.


고우석은 선두타자 로날도 에스피노사에게 좌익수 방면 2루타를 맞으며 불안하게 출발했다. 이어 제레미 아로초에게는 번트안타를 허용했고, 2루 도루까지 허용해 무사 2, 3루가 됐다. 고우석은 2번 퀸시 해밀턴을 1루 땅볼로 잡아내 첫 아웃카운트를 올렸다.

그러나 고우석은 다음 타자 케네디 코로나에게 중견수 앞 안타를 내주며 순식간에 2실점을 기록했다. 블론세이브를 하는 순간이었다. 또다시 2루 도루를 내준 후 미겔 필마에게 다시 볼넷을 준 고우석은 다음 타자를 병살로 처리하며 힘겹게 한숨을 돌렸다.

이날 고우석은 1이닝 3피안타 1볼넷 2실점을 기록했다. 평균자책점은 5.14에서 6.75로 상승했다. 시즌 2번째 패전이자 2번째 블론세이브였다. 이날까지 총 6경기에 등판한 그는 실점한 경기(4경기)가 그렇지 않은 경기(2경기)보다 더 많았다. 마무리투수 후보로는 약점이라고 할 수 있다.


첫 등판(4월 6일)에서 1이닝 2탈삼진 무실점으로 쾌조의 출발을 보인 고우석은 그러나 다음 등판(8일)에서 1이닝 4피안타 2실점으로 흔들렸다. 이어 12일 게임에서는 2이닝 3피안타 2실점(1자책)으로 미국 진출 후 첫 패전투수가 됐다. 그래도 15일에는 1이닝 무실점으로 첫 세이브를 따냈다.

하지만 19일 경기 포함 최근 2경기에서 모두 블론세이브를 기록하며 고우석은 불안한 투구를 펼치고 있다. 그나마 8이닝 동안 탈삼진 10개를 기록하며 구위를 증명 중이지만, 피안타율이 0.343으로 다소 높은 편이다. 물론 인플레이 타율(BABIP)이 KBO에서 부진했던 지난해(0.356)보다도 훨씬 높은 0.480이기에 반등의 여지는 있다. 하지만 이런 페이스가 이어진다면 빅리그의 부름을 받기는 매우 어려워진다.

LG 시절의 고우석.
LG 시절의 고우석.
고우석은 KBO 리그에서 손꼽히는 클로저로 활약했다. 2017년 LG 트윈스에 1차 지명으로 입단해 2년 동안 실력을 연마한 그는 2019년 마무리투수 역할을 맡아 65경기(71이닝)에서 8승 2패 35세이브 1홀드 평균자책점 1.52로 활약했다. 2020년에는 평균자책점이 4.10으로 상승하며 불안한 모습을 보였던 고우석은 다음 시즌 63경기에서 30세이브와 2.17의 평균자책점으로 반등했다.

이어 2022년에는 61게임에서 60⅔이닝을 던지며 4승 2패 42세이브 ERA 1.48로 커리어 하이 시즌을 보내며 세이브왕에 올랐다. 하지만 지난해에는 우측 어깨 회전근개 근육 염증으로 시즌 출발이 늦었고, 결국 3승 8패 15세이브 평균자책점 3.68로 부진했다.

해외 진출에 대한 의지가 있었던 고우석은 올 시즌을 앞두고 포스팅 시스템을 통해 샌디에이고와 계약기간 2+1년, 최대 940만 달러(약 129억 원) 계약을 맺고 미국행을 택했다. 하지만 이미 샌디에이고에는 로베르트 수아레즈라는 검증된 불펜 자원이 있었고, 똑같이 아시아리그에서 메이저리그에 도전한 마쓰이 유키는 5년 2800만 달러(약 386억 원)를 받아 고우석보다 좋은 대우를 받았다.

시범경기에 등판한 고우석.
시범경기에 등판한 고우석.
여기에 시범경기에서 6번 등판해 2패 평균자책점 12.60으로 흔들렸고, 익숙한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친정 LG와 평가전에서도 홈런을 맞았다. 결국 고우석은 서울 시리즈를 앞두고 개막 엔트리 제외를 통보받고 더블A로 갔다.

현재 샌디에이고의 불펜진은 지난해 마무리 조시 헤이더가 빠졌음에도 수아레즈(평균자책점 0.93)와 마쓰이(1.64)를 비롯해 완디 페랄타(0.82) 등이 중심을 지키고 있다. 22일까지 샌디에이고의 불펜 평균자책점은 3.94로, 내셔널리그 15팀 중 7위다. 11경기에서 평균자책점 10.38로 흔들린 톰 코스그로브를 제외하면 더 낮아진다.

현재 상황에서는 고우석이 빅리그에 당장 올라올 확률은 낮다. 결국 마이너리그에서 압도적인 성적을 내야 메이저리그의 부름을 받을 수 있지만, 아직은 그러지 못하고 있다.

고우석. /사진=뉴시스
고우석. /사진=뉴시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128년만에 최고" 美 증시 축포, 코스피도 2800 넘을까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