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은행권, 서민금융지원에 2214억 출연…"중저신용자 대출 보증"

머니투데이
  • 김도엽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4.22 16:30
  • 글자크기조절
은행연합회와 9개 은행 및 서민금융진흥원은 22일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서민금융 지원체계 강화를 위한 2214억원 출연 협약'을 체결했다. (아랫줄 왼쪽부터) 박종복 SC제일은행장, 유명순 한국씨티은행장, 조용병 은행연합회장, 이재연 서민금융진흥원장, 정상혁 신한은행장, 조병규 우리은행장. (윗줄 왼쪽부터) 이선용 하나은행 부행장, 김경남 국민은행 상무, 이형주 카카오뱅크 CBO, 문창환 기업은행 부행장, 조계준 광주은행 부행장.
은행권이 민생금융지원방안의 하나로 서민금융진흥원에 2214억원을 출연한다.

은행연합회는 9개 은행(하나·신한·우리·기업·국민·SC제일·한국씨티·카카오·광주)과 함께 서민금융진흥원과 '서민금융 지원체계 강화를 위한 은행권 서민금융진흥원 출연 협약'을 체결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협약으로 9개 은행은 2214억원을 출연해 서금원의 고유목적 사업 재원으로 지원한다. 서금원은 해당 재원으로 햇살론뱅크와 햇살론15 등 중·저신용자를 위한 대출상품 보증에 활용한다. 상품별로 보증 배수가 달라 정확한 추산은 어려우나 출연액의 대략 10배 가량의 대출보증까지 가능할 전망이다.

서금원 관계자는 "출연금을 보증으로 활용하면 적은 금액으로 더 많은 고객에게 대출을 공급을 할 수 있다"라며 "이번 출연금은 보증에 집중적으로 사용할 예정"이라고 했다.

출연금 2214억원은 △하나 612억원 △신한 404억원 △우리 363억원 △기업 254억원 △국민 218억원 △SC제일 123억원 △한국씨티 112억원 △카카오 80억원 △광주 48억원 등 9개 은행이 분담한다.


이번 서금원 출연은 지난해 12월부터 진행 중인 '은행권 민생금융지원방안'의 하나다. 은행권은 당시 2조1000억원 규모의 지원방안을 발표했다. 지난 2월부터는 1조5000억원 규모로 공통 프로그램인 자영업자·소상공인에 이자 환급을 진행 중이다. 나머지 6000억원 규모의 은행별 자율 프로그램 가운데 하나가 이번 출연이다.

이번 '민생금융지원' 이전에도 은행권은 서민·취약계층의 금융상품을 제공해왔다. 은행 자체 재원을 활용해서는 지난해 은행권의 중금리 신용대출 공급 규모는 9조4000억원 수준으로 전년(5조1000억원) 대비 약 84% 늘었다. 또 무담보(신용) 서민대출상품인 '새희망홀씨'는 지난해 3조3000억원 지원하며 전년(2조3000억원) 대비 약 42% 늘렸다.

은행 자체 신용대출이 어려운 고객은 재원을 출연해 서금원 등이 보증을 제공하는 정책서민금융상품을 활용해 자금을 공급했다. 햇살론뱅크, 햇살론15 등 상품을 2022년에 3조1000억원, 2023년 3조3000억원을 지원했다.

또 은행권은 서금원이 직접 공급하는 소액생계비대출의 재원으로 지난해 665억원을 기부했다. 내년까지 총 1000억원의 추가 기부금도 내놓을 예정이다.

한편 은행권은 연체 및 연체우려 고객에 대해 채무조정 프로그램을 매년 30만건 이상 지원하고 있다. 가계대출 프리워크아웃제도와 소멸시효 완성채권 소각 등을 통해 상환부담을 경감하고 조속한 재기를 지원하는 방식이다.

은행연합회 관계자는 "이번 출연으로 은행이 단독으로 지원하기 어려운 취약계층에 대한 금융지원을 더 두텁게 할 수 있다"며 "은행권과 서금원 간에 상호 협력이 강화돼 민간과 공공의 협력을 통한 서민금융시장의 선순환적 발전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라인' 꺼낸 尹, 기시다에 "한일관계와 별개"…무엇을 노렸나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