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식당서 아기 의자, 직접 세팅·청소"…불편 호소한 손님, 오히려 '뭇매'

머니투데이
  • 민수정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4.22 17:38
  • 글자크기조절
A씨가 첨부한 사진. 식당 아기 의자가 외부에 겹겹히 쌓여있다./사진=온라인 커뮤니티 갈무리
식당에서 직접 외부에 있던 아기 의자를 들여오고 청소까지 해 불편함을 겪었다는 한 시민이 누리꾼에 되레 뭇매를 맞았다.

지난 20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따르면 이날 글쓴이 A씨는 점심을 먹기 위해 경기도의 한 식당에 가족과 함께 방문했다.


어린 자녀가 있던 A씨는 종업원에게 아기 의자가 있는지 물었고 가게 바깥에 있다는 말에 직접 의자를 들고 왔다. 아기 의자는 외부에 있어 비를 맞고 먼지가 쌓여 깨끗하지 않은 상태였고 이에 A씨가 물티슈로 의자를 닦았다고 한다.

음식이 나온 후 A씨는 종업원에게 아기 의자를 외부에 둔 것과 손님이 아기 의자를 직접 닦은 것에 불편함을 표했다. 시킨 대로 했다는 아르바이트생의 말에 A씨는 같은 이야기를 식당 사장에게도 했다.

그러자 식당 사장 B씨는 "그건 손님의 생각이다. 식당에서는 아기 의자를 세팅해줄 의무가 없다"고 답했다.


해당 가게의 단골이었던 A씨가 다른 종업원은 매번 그렇게 해줬다고 하자 B씨는 "(그 사람은) 본인 아내인데 상황에 따라 놓아줄 수도 있지만 매번 그렇게 하는 것은 아니다"라며 "앞으로도 이렇게 할 거다"라고 선을 그었다고.

재차 "식당 어딜 가봐도 아기 의자 있는 곳은 가져다주고 손님 앉는 기본적인 건 해줘야 하는 게 맞는 것 아니냐"고 물었지만, 이번에도 식당 사장은 "아니다. 가게 운영 방식은 내가 알아서 하겠다"고 했다.

A씨는 "식당이나 카페 통틀어 아기 의자가 가게 외부에 있는 것은 처음 봤다"며 "사장이 나를 계속 납득시키려고 본인 할 말만 하려고 해서 그게 더 스트레스였다"고 말했다. 이어 "이 가게에 최소 3년간 자주 다녔는데 이런 마인드인지 몰랐다. 내가 예민한 거냐"고 물었다.

대부분 누리꾼은 되레 A씨 태도를 나무랐다. 이들은 "아기 의자 손님이 가져다 사용하는 곳도 많다" "본인이 필요하면 본인이 닦아 쓰면 된다" "이래서 노키즈존이 생긴다" "외부에 의자를 놓는 건 이해가 가진 않지만 그렇다고 식당에 이래저래 따질 일은 아닌 것 같다" 등 반응을 보였다.

이같은 반응에 이날 오후 A씨는 추가 글을 게시했다.

A씨는 "많은 사람이 호의를 당연한 권리로 안다고 말해서 진지하게 고민해 봤다"면서 "아이가 있으니 식당이나 카페에 가기 전 항상 블로그나 유튜브로 아기 의자가 있는지 확인했고 보통 직원들이 가져다줬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런 거에만 익숙해져 생각이 치우쳤던 것 같다. 아기 의자를 놔뒀다는 건 식당에 포함된 집기이기 때문에 관리를 해주는 게 맞지 않을까 생각했다"며 "이전 방문 때는 아기 의자가 실내에 있었고 직접 세팅해주셔서 당황했던 것 같다. 많이 부족했고, 반성하겠다"고 남겼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주가 하락? 럭키잖아♥"…'원영적 사고' 엔터주 줍는 개미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