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황선홍호 '운명의 한일전' 이겼다…신태용 감독 인니와 붙는다

머니투데이
  • 양성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4.23 05:16
  • 글자크기조절
22일(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자심 빈 하마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4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아시안컵 조별리그 B조 3차전 대한민국과 일본의 경기 후반전 한국의 김민우가 팀의 첫 골을 성공시키고 있다. /사진=뉴시스
22일(현지시간) 카타르 도하 자심 빈 하마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4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아시안컵 B조 조별리그 최종전 한국과 일본의 경기 종료 후 조 1위를 확정지은 대한민국 대표팀이 태극기를 펼쳐 들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사진=뉴스1
10회 연속 올림픽 본선 진출에 도전하는 황선홍호가 '숙명의 라이벌' 일본을 꺾고 조 1위로 8강에 올랐다. 이제 한국은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인도네시아와 4강 진출을 다툰다.

황선홍 감독이 이끄는 23세 이하(U-23) 축구대표팀은 22일 오후 10시(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자심 빈 하마드 스타디움에서 일본과 '2024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아시안컵' 조별리그 B조 최종 3차전에서 1-0으로 승리했다.


후반 30분 코너킥 찬스에서 이태석(서울)이 올린 크로스를 김민우(뒤셀도르프)가 머리로 받아 결승골을 뽑아냈다.

황 감독은 이번 한일전에서 선발 10명을 바꿨다. 이 중 8명이 이 대회에서 처음으로 출전하는 기회를 얻었다. 수비에 무게를 둔 전략으로 골문을 지켜냈다.

22일(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자심 빈 하마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4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아시안컵 조별리그 B조 3차전 대한민국과 일본의 경기 후반전 한국의 김민우가 팀의 첫 골을 성공시키고 있다. /사진=뉴시스
22일(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자심 빈 하마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4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아시안컵 조별리그 B조 3차전 대한민국과 일본의 경기 후반전 한국의 김민우가 팀의 첫 골을 성공시키고 있다. /사진=뉴시스

아랍에미리트(UAE)와 1차전(1-0 승), 중국과 2차전(2-0 승)을 치르고 2연승을 기록해 8강 진출을 조기 확정한 한국은 일본까지 누르고 3전 전승(승점 9) 조 1위로 8강 토너먼트에 진출했다.


조별리그 3경기 동안 4골을 넣고 단 한 골도 내주지 않았다.

B조 1위 한국은 오는 26일 오전 2시30분 압둘라 빈 칼리파 스타디움에서 A조 2위(2승1패·승점 6)인 신태용 감독의 인도네시아와 준결승 진출을 다툰다.

한국에 져 B조 2위(2승1패·승점 6)가 된 일본은 25일 오후 11시 자심 빈 하마드 스타디움에서 A조 1위(2승1무·승점 7)인 개최국 카타르와 붙는다.

이번 대회는 오는 7월 개막하는 2024 파리올림픽 아시아 최종 예선을 겸한다.

총 16개국이 참가한 이번 대회에서 3위 안에 들어야 올림픽 본선에 직행한다. 4위는 아프리카 지역예선 4위 팀인 기니와 플레이오프를 치러 이겨야 올림픽에 갈 수 있다.

한국 축구는 1988 서울올림픽을 시작으로 2020 도쿄올림픽까지 9회 연속으로 올림픽 본선에 진출했다. 올림픽에 최다 연속 출전한 세계 기록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강남만 오른 게 아냐" 강북도 집값 들썩…상승세 탄 서울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