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LG, '전기차 올림픽'서 미래 모빌리티 청사진 제시

머니투데이
  • 임동욱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4.23 10:00
  • 글자크기조절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개최되는 EVS37 행사에 마련한 LG 계열사 공동 전시관 /사진제공=LG
LG가 세계 최대 전기차 학술대회 및 전시회에서 미래 모빌리티 사업의 청사진을 제시했다.

LG (78,400원 ▼2,200 -2.73%)는 23일~26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리는 '제37회 세계 전기자동차 학술대회 및 전시회(EVS37)'에 참가, LG에너지솔루션 (356,000원 ▼6,000 -1.66%), LG전자 (94,100원 ▼1,300 -1.36%), LG디스플레이 (9,990원 ▼190 -1.87%), LG이노텍 (236,500원 ▼500 -0.21%) 등 4개 계열사가 '미래 모빌리티에 대한 비전 스토리'를 주제로 전시관을 공동 운영한다고 밝혔다.


EVS37은 세계 전기자동차협회(WEVA)와 아시아태평양전기자동차협회(EVAAP)가 주최, 한국자동차공학회(KSAE)가 주관하는 행사로, '전기차 올림픽'으로 불린다. 한국에서 열리는 건 9년만이다.

LG는 △전기차 핵심인 '배터리' △전기에너지를 운동 에너지로 변환해 바퀴를 움직이게 하는 '파워트레인 시스템' △자율주행 주요 부품인 '차량용 카메라' 및 '라이다(LiDAR)' △차량 내 정보를 제공하는 '디스플레이' △차별화된 경험을 제공하는 '차량용 콘텐츠 플랫폼' △프리미엄 전기차에 탑재된 P-OLED(플라스틱 유기발광다이오드) 기반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등을 전시했다

또 박일평 LG사이언스파크 대표(사장)가 기조 연설자로 참가해 '모빌리티의 미래'를 주제로 발표했다.


LG 관계자는 "이번 전시는 전기자동차 분야에서 LG의 위상을 보여줄 수 있는 기회"라며 "앞으로도 그룹 내 역량을 결집해서 사업 시너지를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전시에서 LG에너지솔루션은 맞춤형 제공이 가능한 파우치형 배터리와 원통형 배터리를 비롯, 더 가벼우면서 안전하고 높은 에너지 효율을 구현한 '셀투팩(Cell to Pack)' 기술, 전기차 배터리 성능과 수명을 최적화해주는 'B-Lifecare' 서비스를 선보였다.

LG전자는 계기판, 중앙정보디스플레이(CID), 보조석 디스플레이 3개 화면이 하나로 통합된 프리미엄 전기차용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핸드폰이나 TV로 즐기던 다양한 콘텐츠를 차량에서도 즐길 수 있도록 개발한 차량용 콘텐츠 플랫폼(ACP)을 소개한다.

합작법인인 LG마그나는 800V(볼트)의 고전압을 이용하여 250kW(킬로와트) 출력을 낼 수 있는 '하이 스피드 헤어핀 모터'와 배터리로부터 에너지를 공급받아 모터를 제어할 수 있는 '800V SiC 인버터', 그리고 모터·인버터·기어박스의 통합 제품인 '800V IPGM' 구동 시스템 실물을 일반 관람객 대상으로 처음 공개했다.

LG디스플레이는 자유로운 형식의 디자인을 구현할 수 있는 고화질 P-OLED, 탠덤 OLED 기술 기반으로 가격 경쟁력을 갖춘 'ATO', '무안경 3D 계기판'과 '시야각 제어 기술(SPM)이 적용된 LTPS(저온다결정실리콘) LCD' 제품을 전시했다.

LG이노텍은 자율주행 및 전기차 관련 주요 부품인 '차량용 카메라', '라이다(LiDAR)' 등 센싱 솔루션, 커넥티드 카 구현을 위한 '5G-V2X 통신 모듈' 등 차량용 통신 솔루션, 고부가 차량 조명 모듈 '넥슬라이드(Nexlide)' 등 라이팅 솔루션 및 '무선 배터리 관리 시스템 등 파워 솔루션을 소개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라인' 꺼낸 尹, 기시다에 "한일관계와 별개"…무엇을 노렸나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