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강지영 "불친절한 민원 응대, 눈물나" 토로에…"공무원은 서비스직 아냐"

머니투데이
  • 차유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4.24 06:04
  • 글자크기조절
카라 강지영 /사진=머니투데이 DB
그룹 카라 멤버 강지영이 불친절한 경찰서 민원 대응 목격담을 전하며 "가슴이 무너질 것 같았다"고 복잡한 심경을 고백했다.

강지영은 지난 2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오늘 면허증 관련해서 경찰서에 들릴 일이 있었습니다"라는 글을 올렸다.


그는 "요즘엔 검색하면 다 알려 주는 시대라 저는 사전에 필요한 게 뭔지 찾아보고 준비해서 경찰서로 향했고, ?들어가서 번호표를 뽑고 기다렸다"며 "제 옆에서는 면허증을 갱신하러 온 어머님이 건강검진 여부, 시력이 0.8 넘게 나왔느냐는 질문을 받고 계셨다"고 적었다.

이어 "어머님이 '0.8이 넘지 않는다'고 하시자 그분(민원 응대인)은 퉁명스럽게 '그럼 오늘 갱신을 못 한다'고, 아니면 지금 당장 안경을 맞춰오라고 했고, 그걸 들은 어머님은 곤란해하셨다"고 했다.

강지영은 "안내해 주시는 분이 저렇게 귀찮다는 듯 불친절하고, 엄마는 어쩔 줄 몰라 하는 상황을 내 눈으로 봤다면 저는 가슴이 무너질 것 같다는 생각을 했다"며 "키오스크, 앱 등 저도 따라가기 힘든 빠른 발전 속에?'그냥 단지 할 줄 몰라서 그런 것뿐인데', '조금만 자세하게 설명해 주면 되는데'라는 생각이 들면서?난처해하시는 어머님을 보고 너무 화가 나서 눈물이 나고?집에 돌아오는 내내 손이 부들부들 떨렸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어른들이 더 쉽게 알 수 있게 큰 글씨로 되어있는 설명서라도 만들어 주셨으면 좋겠다. 제가 만약 도움이 될 수 있다면 저도 같이 참여해서 설명서를 만들겠다"며 "저를 이해 못 해주셔도 괜찮다. 우리 부모님들을 위한 딸의 마음으로 글을 올린다"고 덧붙였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직원분 말투가 얼마나 퉁명스러웠으면 이런 글까지 적었을까", "마음이 정말 따뜻하다", "'저도 같이 참여하겠다'는 말이 참 뭉클하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다만 일각에서는 "공무원은 서비스직이 아니다"는 반응도 나왔다. 이러한 의견을 낸 누리꾼들은 "그럼 그 공무원이 그 상황에서 할 수 있는 말이 뭐냐", "공무원은 규정대로 처리할 수밖에 없다", "조금만 친절하게 알려달라고? 안 해본 사람이나 쉽게 얘기하는 것" 등 부정적인 목소리를 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한국 연봉 더 높은데…일 잘하는 베트남인들 "일본 갈래"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