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추어탕 선물 포장 해줘" 화낸 손님…사장 "그걸 왜 내가" 황당

머니투데이
  • 이소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28,844
  • 2024.04.24 06:23
  • 글자크기조절
손님에게 선물 포장을 해달라는 요구를 받았다는 한 추어탕집 사장의 사연이 전해졌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손님에게 선물 포장을 해달라는 요구를 받았다는 한 추어탕집 사장의 사연이 전해졌다.

지난 23일 자영업자 커뮤니티 '아프니까사장이다'에는 '선물 포장을 왜 내가 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을 쓴 A씨는 "저희 가게는 추어탕집이고 포장은 포장 전용 팩에 탕을 담아 기계로 랩을 찍어 새지 않게 한 후 비닐봉지에 담아드리고 있다"고 상황을 전했다.

이어 "포장 두 개를 주문한 손님이 '선물할 건데 봉지에 담으면 어떡하냐'고 하더라. 종이가방 무늬 없는 거 있으면 다시 해달라고 해서 '없다'고 했더니 '포장을 이렇게 팔면 어떡하냐'고 화를 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선물할 건데 비닐에 담으면 어떡하냐. 미리 전화했는데 봉지에 담아놓냐'고 항의하는데 예의도 모르는 아줌마라는 생각이 들더라"고 털어놨다.


A씨는 "선물할 건지, 집에 가서 드실 건지를 사장이 알아맞혀야 하는 건가. 종이가방을 원하면 초밥집, 장어집, 죽집을 가면 될 일 아닌가"라며 "다른 추어탕 집들은 종이가방에 포장해주냐"고 의견을 물었다.

사연을 본 한 누리꾼은 "종이가방을 따로 준비해 놓고 요청이 오면 포장비 따로 받는 건 어떠냐"고 제안했다.

다른 누리꾼은 "평범한 식당에 뭘 바라는 거냐. 그럴 거면 백화점에 입점한 곳을 이용하라고 해라"라고 지적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128년만에 최고" 美 증시 축포, 코스피도 2800 넘을까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