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너는 조신하지 못하게" 시댁 휴지통에 생리대 버렸다고 혼낸 시모

머니투데이
  • 이소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38,757
  • 2024.04.24 07:30
  • 글자크기조절
생리대를 시댁 휴지통에 버렸다가 시어머니에게 꾸중을 들었다는 며느리의 사연이 전해졌다./사진=게티이미지뱅크
생리대를 시댁 휴지통에 버렸다가 시어머니에게 꾸중을 들었다는 며느리의 사연이 전해졌다.

지난 22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생리대 문제로 부끄러운 줄 알라는 시어머니'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을 쓴 A씨는 "결혼하고 남편 첫 생일이었는데 토요일은 둘이 보내고 일요일인 어제 시댁에 가서 밥을 먹었다. 저녁 먹고 술도 한잔하면서 좀 오래 있었다. 제가 그날 월경일과 겹쳐서 두 번 정도 생리대를 갈았다"고 밝혔다.

그러자 시어머니가 A씨를 주방으로 불러 "너는 부끄러운 줄도 모르니? 생리대를 휴지통에 버리지 말고 따로 챙겨가야지. 여자가 조신하지 못하니? 너 결혼 전에도 그냥 버리고 가길래 한마디 하려다가 말았다. 시댁 어려운 줄 모르냐"고 혼을 냈다.

A씨는 "순간 이게 무슨 말인지 당황스러워서 대꾸도 못 하고 그냥 서 있었다. 집에 오는 내내 생각해 봤는데 제가 생리대 펼쳐서 버린 것도 아니고 새 생리대 껍질에 잘 싸서 돌돌 만 뒤 휴지에 한 번 더 싸서 버렸다"고 억울해했다.


이어 "누가 휴지통을 일부러 열어 보냐. 그걸 왜 부끄러워해야 하는지, 생리대를 시댁 휴지통에 버렸다고 조신하지 못하다는 둥 같은 여자로서 그렇게 생각할 수 있다는 것도 놀랍다"고 황당해했다.

그러면서 "그걸 정말 제가 따로 챙겨왔어야 맞는 거냐. 남편한테 얘기하고 생리할 때 시댁 일정 겹치면 안 간다고 하거나 밖에서 보자고 하려는 데, 이게 맞냐? 생각할수록 기분 나쁘다. 제가 생각이 짧은 거냐"고 누리꾼들의 의견을 물었다.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더럽게 화장실 쓰레기를 뒤지고 있네" "어머님이 불편해하시는 것 같으니 이제 시댁 오는 거 지양하겠다고 발길 끊어라" "쓰레기를 쓰레기통에 버리는데 뭐가 민망하냐" 등의 댓글을 남기며 공분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128년만에 최고" 美 증시 축포, 코스피도 2800 넘을까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