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저 동네 또 전세사기" 돈 떼일라 월세 산다…서울 전세 비중 최저

머니투데이
  • 김효정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4.24 11:09
  • 글자크기조절
올해 1분기 서울 주택 임대차 시장에서 전세가 차지하는 비중이 역대 최저를 기록했다. 빌라 등 비(非)아파트를 대상으로 한 전세사기 여파가 지속되면서 서울 주택 임대차 시장이 월세 중심으로 재편되는 분위기다.

24일 부동산 정보제공 업체 경제만랩이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을 분석한 결과 올해 1~3월(1분기) 주택 전월세 거래량은 12만3669건으로 확인됐다. 이 중 전세 거래량은 5만7997건, 월세 거래량 6만5672건으로 임대차 거래 계약 중 전세가 차지하는 비중이 46.9%로 조사됐다.


이같은 전세 비중은 국토교통부가 관련 통계를 집계하기 시작한 2011년 이후(매년 1분기 기준) 가장 낮은 수치다. 경제만랩은 3월 계약분 실거래 신고 기한(30일)이 일주일 정도 남았지만 전세 비중이 큰 폭으로 높아지진 않을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서울 주택 전세 비중은 2020년 61.6%에서 2021년 58%, 2022년 50.3%, 2023년 47.6% 등으로 꾸준히 하락하고 있다.

전세 비중이 낮아지고 있는 이유는 빌라와 단독주택의 월세화 영향 때문이다. 올해 1분기 서울 빌라·단독주택의 전월세 거래량은 6만 6170건으로 집계됐다. 이 중 전세 2만 4002건, 월세 4만 2168건으로 전세 비중이 역대 최저인 36.3%를 기록했다. 전세 거래량은 2022년 1분기 4만 1117건으로 역대 최다를 기록한 뒤 지난해 3만182건으로 하락했다.


반면 아파트 전세 거래비중은 높아졌다. 올해 1분기 서울 아파트 전월세 거래(5만7499건) 중 전세는 3만3995건으로 59.1%를 차지했다. 지난해 1분기에는 역대 최저인 57.5%를 기록했다.

서울 25개 자치구 중 주택 전세 비중이 가장 낮은 지역은 관악구로 조사됐다. 올해 1분기 관악구의 주택 전월세 거래량은 6310건으로 나타났다. 이 중 전세 거래량은 2124건, 월세 거래량은 4186건으로 전세 비중이 33.7%로 집계됐다. 관악구에서는 최근 전직 경찰관의 20억원대 전세사기, 귀화 중국인 전세사기 등이 잇달아 발생했다.

이외에 종로구 34.4%, 광진구 36.6%, 서대문구 40.2%, 동작구 41.3%, 중구 41.9%, 동대문구 41.9%, 마포구 42.9%, 강북구 43.3%, 중랑구 46.1% 등으로 나타났다.

황한솔 경제만랩 리서치연구원은 "전세보증보험 가입이 강화된데다 비아파트의 전세 기피 현상이 지속되면서 주택 임대차 시장은 월세 중심으로 재편되고 있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완벽주의' 전영현 등판… 삼전 반도체 수장 교체 배경은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