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두나무, ESG 캠페인으로 1년간 탄소 1.8만㎏ 줄였다

머니투데이
  • 방윤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4.24 11:54
  • 글자크기조절
두나무 '나두-으쓱(ESG) 캠페인' 1년 성과 /사진=두나무
블록체인·핀테크 전문기업 두나무가 지난 1년간 임직원 ESG(환경·사회·지배구조) 캠페인 '나두-으쓱(ESG) 캠페인'을 통해 탄소 약 1만8000㎏를 절감하고 물 143만ℓ(리터)를 절약했다. 임직원들이 심은 나무는 1451그루이며, 사회에 기부한 물품은 530개였다.

나두-으쓱 캠페인은 일상 속에서 탄소 중립·사회 공헌 실천 문화를 정착하고 ESG 가치를 확산하기 위해 마련됐다. 임직원은 물품·지식 재능 기부, 나무 심기 봉사, 계단 오르기 챌린지 등 다양한 프로그램에 참여했다. 누적 참여자 수는 986명에 달한다.


캠페인의 일환으로 두나무는 사무실 내 페트병과 캔을 수거하는 순환 자원 회수 로봇을 설치하고, 에너지 절감을 위해 엘리베이터 대신 계단을 사용하는 등 생활 속에서 자연스럽게 저탄소·친환경 습관이 정착되도록 유도했다.

이석우 두나무 대표는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해 두나무란 사명 그대로 기술과 금융으로 우리 사회 속 희망의 숲을 만들어 나갈 것"이라며 "앞으로도 전 직원이 한뜻으로 ESG 경영을 실천하고 사회적 책임을 다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의사 집단 조폭같은 행동"…참다 참다 폭발한 환자들 '거리로'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