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돌연 사라진 70대 재력가…내연녀 집 시멘트 부쉈더니 시신으로[뉴스속오늘]

머니투데이
  • 박효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64,606
  • 2024.04.25 05:00
  • 글자크기조절

[편집자주] 뉴스를 통해 우리를 웃기고 울렸던 어제의 오늘을 다시 만나봅니다.

돈을 노리고 70대 재력가를 납치 살해한 여성이 징역 30년, 범행을 공모한 그의 딸이 징역 10년을 선고받았다. /사진=임종철 디자인기자
기사와 무관함. /사진=게티이미지뱅크
2014년 4월 25일. 경찰은 한 60대 여성과 그의 20대 딸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모녀가 받은 혐의는 강도살인과 사체은닉 등이다. 여성은 자신과 내연 관계였던 70대 재력가 재산을 노리고 딸과 함께 심부름업체 직원들을 고용, 범행을 지시했다. 이들은 남성 시신을 자신들 명의 오피스텔 내에 시멘트를 발라 숨겼지만 꼬리가 밟히며 모두 발각됐다.


갑자기 사라진 70대 재력가…귀중품은 그대로


2014년 4월 11일 수십억대 재력가로 알려진 성모(당시 72)씨가 연락 두절됐다. 갑자기 연락이 끊기자 가족은 실종 며칠 후 경찰에 신고했다.

수사에 나선 경찰은 경기 파주에 있는 성씨 자택을 수색했다. 귀중품 등은 모두 그대로 있었지만 딱 한 가지가 사라진 상태였다. 바로 집 전체에 설치돼 있던 CC(폐쇄회로)TV였다. 기기가 통째 사라진 것이다.


범행을 감지한 경찰은 성씨 휴대전화 신호가 마지막으로 잡힌 파주 한 아파트 단지로 향했다. 그곳에서 모든 아파트 CCTV를 살펴봤지만 성씨 모습은 보이지 않았다.

이에 경찰은 CCTV 조사 시점을 더 확대했고 수상한 남성들 모습을 포착했다. 건장한 체격의 남성 3명이 엘리베이터에서 커다란 가방을 나르고 있었던 것.

경찰은 당시 포착된 차량 번호를 통해 남성 1명을 특정했고 그를 통해 엘리베이터에서 포착된 남성들을 체포했다.


실종 열흘 만에 시체로 발견된 남성…범인은 과거 내연녀


오피스텔 내 시멘트 구조물. /사진=유튜브 채널 E채널 용감한 형사들2 갈무리
오피스텔 내 시멘트 구조물. /사진=유튜브 채널 E채널 용감한 형사들2 갈무리
남성들은 성씨를 서울 강남 한 오피스텔로 납치해 데려갔을 뿐 이후 행적은 모른다고 주장했다. 이에 경찰은 해당 오피스텔로 출동했지만 성씨는 없고 실내에 있기에는 이질적인 시멘트 구조물만 발견했다.


구조물 바닥에는 시신에서 흘러나온 것으로 추정되는 부패액이 나와 있었고 악취가 진동했다. 시체가 있다고 확신한 경찰은 해당 구조물을 부쉈고 비닐에 쌓인 성씨 시신을 발견했다.

경찰은 붙잡은 남성들을 재차 추궁했고 이들은 자신들은 납치만 했다며 살인 혐의를 부인했다. 그러면서 범행을 지시한 인물로 한 모녀를 거론했다. 모녀는 다름 아닌 성씨의 과거 내연녀였던 배모(당시 64)씨와 그의 딸 A(20대)씨였다.

긴급체포 된 배씨는 범행을 부인했지만 경찰의 계속된 추궁에 결국 범행을 시인했다. 배씨는 경찰에 "딸, 딸 친구들, 심부름센터 직원들과 함께 성씨를 납치했다. 이후 성씨를 나 혼자 목 졸라 살해했다"고 털어놨다.


9년간 행복했지만, 다른 내연녀 생기며 파국


과거 서울의 한 상가에서 장사했던 배씨는 2005년쯤 같은 상가에서 가게를 운영하던 성씨를 알게 됐다. 이후 이들은 2013년 7월까지 내연관계를 유지했다.

이 사이 성씨는 모녀에게 전세 아파트를 마련해주는 등 경제적 지원을 해주며 가족처럼 지냈다. 하지만 모녀는 성씨를 상대로 사기 행각을 벌여 5억원을 가로챘고 결국 내연관계를 끝내자는 통보를 받았다.

화가난 모녀는 성씨에게 위자료 명목으로 돈을 요구했지만 이를 거절당하자 폭행 협박해 수천만원을 뜯어냈다.

그런데도 모녀의 범행은 멈추지 않았다. 급기야 이들은 심부름센터 직원까지 동원해 성씨를 납치 협박했다. 폭행과 감금에도 성씨는 돈을 주지 않았고 끝내 살해당했다.


대법원까지 간 재판…배씨 징역 30년, 딸 10년


돈을 노리고 70대 재력가를 납치 살해한 여성이 징역 30년, 범행을 공모한 그의 딸이 징역 10년을 선고받았다. /사진=임종철 디자인기자
돈을 노리고 70대 재력가를 납치 살해한 여성이 징역 30년, 범행을 공모한 그의 딸이 징역 10년을 선고받았다. /사진=임종철 디자인기자
2014년 12월 22일 의정부지법 고양지원 형사1부는 강도살인 및 사체은닉 등의 혐의로 구속기소 된 배씨에게 징역 30년을, 공범인 친딸 A씨에게 징역 10년을 각각 선고했다.

재판장은 "범행 동기가 극히 비열하고 극악무도하다"며 "밧줄에 묶여 아무런 저항도 할 수 없는 고령의 피해자를 노끈으로 10분간 목을 졸라 살해하고 끔찍하게 사체를 은닉한 점, 유족들에게 별다른 피해복구를 하지 않았다"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1심 판결에 불복한 배씨와 A씨는 나란히 항소했지만 2심에서도 1심과 같은 형이 선고됐다. 이후 대법원에서 형이 그대로 확정됐다.

배씨 모녀와 함께 범행에 가담한 심부름센터 직원 중 다수도 실형을 선고받았다. 2차 범행에 주도적으로 참여했던 심부름센터 직원 2명은 각각 징역 7년·5년을, 1차 범행에 주도적으로 가담했던 2명은 각각 징역 2년 6월이 확정됐다. 다른 가담자들은 대부분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서민대출' 맞아? 억대 연봉자 10억원 강남 전세도 "승인"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