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수천만원 뇌물수수"...골재 채취 인허가 함평 공무원 경찰 수사

머니투데이
  • 김승한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4.24 21:28
  • 글자크기조절
전남 함평의 한 공무원이 골재 채취 인허가 과정에서 금품을 받았다는 의혹이 제기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4일 뉴시스에 따르면 전남경찰청 반부패수사대는 이날 함평군청의 공무원이 골재 채취 인허가와 관련해 수천만원을 수수했다는 의혹이 있어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경찰은 공무원이 사용하고 있는 컴퓨터와 관련 서류 등을 압수해 분석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인허가 담당 공무원이 지난 2021년 1월쯤 업체 대표로부터 골재 채취에 대한 인허가를 해주면서 수천만원을 받은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금품수수 의혹을 밝히기 위해 압수수색을 진행했다"며 "현재 수사가 진행되고 있어 자세한 내용은 밝힐 수 없다"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삼양식품만 있나…한류 열풍에 "또 신고가!" 이 주식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