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허웅vs허훈' 운명의 형제 대결 성사→KT 17년만에 챔프전 진출! LG에 짜릿한 역전승

스타뉴스
  • 이원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4.25 00:10
  • 글자크기조절
기뻐하는 수원 KT 선수들. /사진=KBL 제공
수원 KT의 허훈(왼쪽)과 정성우가 세리머니를 펼치고 있다. /사진=KBL 제공
허웅(부산 KCC)과 허훈(수원 KT). 챔피언결정전에서 형제의 대결이 열리게 됐다.

수원 KT는 24일 창원 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23~2024 정관장 프로농구 4강 플레이오프 최종 5차전 창원 LG와 원정경기에서 75-65 역전승을 거뒀다. 이로써 KT는 시리즈 전적 3승2패를 기록, 꿈의 챔피언결정전에 진출하게 됐다. KT가 챔피언결정전에 진출한 건 2006~2007시즌 이후 두 번째다. 무려 17시즌 만에 경사를 이뤄냈다.


올 시즌 KT는 33승21패를 기록하고 정규리그 3위를 차지했다. 6강 플레이오프에서 울산현대모비스를 잡아낸 뒤 4강에선 2위 창원 LG를 꺾은 이변을 연출했다. 챔피언결정전에서는 부산 KCC를 상대한다. KCC는 6강에서 서울 SK, 4강에선 정규리그 1위 원주 DB를 눌렀다.

'형제 더비'도 또 다른 최대 포인트다. KT에는 동생 허훈, KCC는 형인 허웅이 뛰고 있다. 챔피언결정전에서 운명의 맞대결을 펼치게 됐다.

부산 KCC의 허웅. /사진=KBL 제공
부산 KCC의 허웅. /사진=KBL 제공
이날 허훈은 19분03초를 뛰고 6점만 올리는 등 활약이 좋지 못했다. 3쿼터 초반 파울 트러블에 걸려 어려움을 겪었다. 하지만 KT의 외국인 선수 패리스 배스가 해결사로 나섰다. 무려 40점 13리바운드를 몰아쳤다. 정성우도 3점슛 2개 포함 12점을 올리며 팀 승리에 힘을 보탰다.


KT의 출발은 좋지 못했다. 1쿼터 14-25로 뒤졌고, 2쿼터도 30-40으로 마치는 등 좀처럼 점수차를 좁히지 못했다. 하지만 3쿼터가 되자 KT의 대반전이 일어났다. 배스가 3쿼터에만 16득점을 몰아쳤다. 3쿼터 초반 KT는 배스의 득점과 정성우의 외곽포를 앞세워 추격에 나섰고, 5분39초 배스의 득점에 격차는 한 자릿수(41-49)차로 좁혀졌다. 여기에 배스는 3점슛, 정성우는 결정적인 득점에 성공. KT는 1분여를 남겨놓고 역전에 성공했다. 3쿼터도 57-54, 리드로 마쳤다.

수원 KT 패리스 배스가 경기에 집중하고 있다. /사진=KBL 제공
수원 KT 패리스 배스가 경기에 집중하고 있다. /사진=KBL 제공
분위기를 뒤집은 KT는 집중력을 잃지 않았다. 4쿼터 시작부터 정성우가 스틸에 이은 득점, 3점슛까지 터뜨려 점수차를 벌렸다. 그러자 LG가 무너졌다. KT는 배스가 꾸준히 득점포를 가동한 가운데, 허훈, 문정현까지 득점을 올려 승리의 마침표를 찍었다.

결국 LG는 고개를 숙였다. 외국인 선수 아셈 마레이가 4점 8리바운드로 부진한 것이 뼈아팠다. 이재도가 18점, 유기상이 17점으로 활약했으나 팀 패배를 막을 수는 없었다.

기뻐하는 수원 KT 선수들. /사진=KBL 제공
기뻐하는 수원 KT 선수들. /사진=KBL 제공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11만1600원→44만6500원…미국 소녀도 개미도 '감동 눈물'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