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김옥빈이 60㎏이라고? "살 너무 쪄서 맞는 청바지도 하나뿐"

머니투데이
  • 차유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43,943
  • 2024.04.25 05:39
  • 글자크기조절
/사진=유튜브 채널 '고운옥빈' 캡처
배우 김옥빈 /사진=유튜브 채널 '고운옥빈' 캡처
배우 김옥빈이 현재 몸무게를 공개했다.

지난 24일 유튜브 채널 '고운옥빈'에는 '두자매가 백화점에서 쇼핑하는 법(혼주석에 입을 옷 고르기)'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영상에는 채서진 결혼식 관련 옷을 사기 위해 쇼핑에 나서는 김옥빈·채서진 자매의 모습이 그려졌다. 채서진은 지난 7일 비연예인 남성과 부부의 연을 맺었다.

/사진=유튜브 채널 '고운옥빈'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고운옥빈' 캡처

이날 김옥빈은 혼자 음료수를 마시는 채서진을 향해 "언니도 배고프다"며 "전 지금 혼주석에 앉는 것 때문에 다이어트를 열심히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믿기 힘드시겠지만 제가 지금 60㎏이다. 역대급 몸무게를 찍었다"고 고백했다. 프로필상 김옥빈의 키는 167㎝다.


김옥빈은 몸무게 관련 에피소드도 공개했다. 그는 "살이 너무 쪄서 맞는 청바지가 하나밖에 없다. 그걸 입으려고 했는데, 아무리 찾아도 옷이 없더라. 엄마가 채서진이 입고 갔다고 했다. 차 타자마자 '너 왜 내 청바지 입었어?'라고 했더니 자기가 아니라더라. 그럼 내 바지는 어디 간 거냐"고 토로했다.

채서진은 "언니 바지 너무 커서 나한테 안 맞는다"며 "내가 가져간 건 분명히 내 바지"라고 반박해 현실 자매 면모를 드러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반도체 보조금' 없지만… 대출·시간·세제 강조한 정부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