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이거 와이라노" 출고 2주된 신차 급발진?…11개월 손녀와 '구사일생'

머니투데이
  • 양성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4.25 08:46
  • 글자크기조절
뒷좌석에 11개월 된 손녀를 태우고 출고한 지 2주 된 SUV를 몰던 60대 여성 운전자가 급발진 사고를 당했다고 주장해 수사기관에 조사에 나섰다. 이 차량이 역주행해 도로를 내달리는 모습./사진=MBC 보도 화면 캡처
뒷좌석에 11개월 된 손녀를 태우고 출고한 지 2주 된 SUV를 몰던 60대 여성 운전자가 급발진 사고를 당했다고 주장해 수사기관에 조사에 나섰다.

25일 MBC에 따르면 경남 함안의 한 도로에서 60대 여성 A씨가 몰던 SUV가 갑자기 속도를 높이더니 앞차를 들이받았다. 이후 그대로 질주하면서 역주행 차로로 들어섰다. 앞에 오던 트럭 등과 부딪힐 위기에 여러 차례 처했지만 간신히 모면하고 제 차로로 돌아온 뒤 도로 옆 전봇대를 들이받고 튕겨져나갔다. 1.3㎞ 거리를 49초로 질주했다고 한다.


사고 차량은 형체를 알아보기 어려울 정도로 훼손됐다. 이 사고로 A씨와 11개월 된 손녀는 부상을 입었지만 다행히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상태다.

A씨는 차량 급발진을 주장하고 있다. 블랙박스에 찍힌 영상 속 음성을 들어보면 그는 차량이 질주하자 "엄마야 이거 와이라노"라며 크게 당황했다. 사고 직전 신호 대기를 하면서는 손녀에게 동요를 불러주는 등 평온한 모습이었다.

A씨는 MBC 인터뷰에서 "브레이크를 죽기 살기로 밟았는데 완전히 돌덩어리였다"며 "전혀 밟히지 않고 차량이 제트기처럼 날았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국내 차량 제조사는 조사에 적극 협조하겠다고 밝혔다.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감정을 의뢰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서민대출' 맞아? 억대 연봉자 10억원 강남 전세도 "승인"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