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주행거리 720km 동급 최고수준" 기아, 베이징모터쇼서 EV5 공개

머니투데이
  • 강주헌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4.25 10:40
  • 글자크기조절
기아 부스에 전시된 EV5, 쏘넷 차량. /사진=기아 제공
기아가 2024 베이징 국제 모터쇼(Auto China 2024)에서 중국 현지에서 생산되는 첫 전기차 전용 플랫폼 모델 EV5를 선보였다.

기아는 이날부터 다음달 4일까지 스마트 모빌리티로의 전환을 주제로 중국국제전람중심 순의관에서 열리는 2024 베이징 국제 모터쇼에서 약 1100㎡ 규모의 전시 부스를 운영한다고 25일 밝혔다. 2020년 이후 4년만에 열리는 이번 베이징 국제 모터쇼는 중국 내 가장 권위있는 모터쇼로 100개 이상의 자동차 브랜드가 참가한다.


기아는 이날 프레스 컨퍼런스에서 준중형 전동화 SUV(다목적스포츠차량) EV5 롱레인지 모델을 공개했다. EV5는 EV6, EV9에 이은 기아의 세번째 전용 전기차 모델로 'E-GMP'를 적용했다. 중국에서 생산되는 EV5는 스탠다드 2WD와 롱레인지 2WD·AWD 등 3가지로 구성됐다. 롱레인지 2WD 모델은 88.1㎾h의 배터리를 탑재해 중국 CLTC 기준 720km의 동급 최고수준 1회 충전 주행거리를 자랑한다. AWD 모델은 233㎾의 합산 출력을 바탕으로 전기차 특유의 다이나믹함과 안정적인 주행성능을 확보했다.

EV5는 소비자들의 다양한 차량 이용 니즈를 고려해 마사지 기능이 포함된 운전석 릴렉션 시트, 콘솔 내장형 냉온장고, 러기지 멀티 테이블 등 동급에서 보기 어려운 다양한 실내 UX 기능을 탑재했다. 또 반자동 차선변경을 지원하는 HDA2(고속도로 주행 보조 2), 다양한 환경에서의 자동 주차를 지원하는 RSPA2(원격 스마트 주차 보조 2), 디지털키 2 등 동급 최고 수준의 스마트 기능도 적용했다.

기아는 EV5를 내세워 빠르게 변화하고 있는 중국 전동차 시장을 공략한다는 계획이다. 추후 국내를 비롯한 주요 시장에서 고객 니즈와 시장 환경 등을 반영해 EV5를 선보일 예정이다.


글로벌 엔트리 SUV 차종인 쏘넷도 공개됐다. 가격 경쟁이 거세지고 있는 중국 자동차 시장에 대응하기 위해 SUV 라인업을 강화한다는 취지다. 쏘넷은 스마트 드라이빙 시스템을 탑재해 안전하고 편안한 주행이 가능하다. 전방 충돌방지 보조(FCA), 차선 유지 보조 이외에도 차선이탈경보, 스마트 속도제한 보조기능을 탑재해 경쟁력을 확보했다. 차량 전 트림에는 6개의 에어백, 인조 가죽 시트를 기본 적용했다. 스마트스트림 가솔린 1.5 엔진과 IVT 변속기를 탑재해 주행이 부드럽고 연비도 우수하다는 평가다.

기아 전시관 내 EV 테마 부스는 EV 존과 EV 라이프 체험 존으로 구성된다. EV 존에서는△EV5 △EV6 △EV6 GT 등이 전시돼 기아의 핵심 전기차들을 직접 살펴볼 수 있다. EV 라이프 체험 존에서는 전기차 구동부품과 바퀴를 하나로 통합한 유니휠 기술 전시 현장에서는 고객이 실제 전시된 모델을 직접 작동해 볼 수 있다. 또 레벨4 자율주행 솔루션이 탑재된 EV6 GT 차량을 전시해 관람객이 직접 체험해 볼 수 있다. 이외에도 EV5 차량을 활용한 V2L 기술 시연 등이 이뤄진다.

내연기관 부스에서는 중국 판매 전략 모델로 새롭게 선보이는 쏘넷 차량 외에도 △스포티지 △셀토스 상품성 개선모델 △카니발 등의 차량을 전시한다.

기아 관계자는 "앞으로도 빠르게 변화하는 중국 자동차 시장에서 고객의 니즈에 맞춘 경쟁력 있는 차량을 선보이며 고객 만족을 위해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한국 연봉 더 높은데…일 잘하는 베트남인들 "일본 갈래"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