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정의선 둘러싼 인도 직원들 "회장님과 셀피"…8개월 만에 또 만났다

머니투데이
  • 강주헌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4.25 09:53
  • 글자크기조절
올해 초 완공된 현대차 인도권역본부 델리 신사옥을 둘러보는 정의선 회장. /사진=현대차그룹 제공
현대차 인도권역본부 델리 신사옥에서 열린 타운홀미팅이 끝난 후 인도권역 현지 직원들의 '셀피' 요청을 받고 촬영하고 있는 정의선 회장. /사진=현대차그룹 제공
현대차 인도권역본부 델리 신사옥에서 열린 타운홀미팅이 끝난 후 인도권역 현지 직원들의 '셀피' 요청을 받고 촬영하고 있는 정의선 회장. /사진=현대차그룹 제공
현대차 인도권역본부 델리 신사옥에서 열린 타운홀미팅이 끝난 후 인도권역 현지 직원들의 '셀피' 요청을 받고 촬영하고 있는 정의선 회장. /사진=현대차그룹 제공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이 지난해 8월에 이어 약 8개월 만에 인도를 다시 찾았다. 중국, 미국에 이어 자동차시장 규모 3위인 인도의 전략적 중요성이 커지면서 현지 사업을 챙기고 중장기 전략 방향을 점검하기 위한 행보로 풀이된다.

25일 현대차그룹에 따르면 정 회장은 지난 23일(현지시간) 인도 하리아나주 구르가온시에 있는 현대차그룹 인도권역본부 델리 신사옥에서 현대차·기아의 업무보고를 받고, 임직원들과 중장기 전략을 논의했다.


현대차 인도권역본부 델리 신사옥에서 열린 타운홀미팅에서 인도권역 현지 직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는 정의선 회장. /사진=현대차그룹 제공
현대차 인도권역본부 델리 신사옥에서 열린 타운홀미팅에서 인도권역 현지 직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는 정의선 회장. /사진=현대차그룹 제공
정 회장이 지난해 방문 이후 1년도 채 되지 않아 다시 인도를 방문한 것은 그만큼 인도 시장이 빠르게 성장하고 있어서다. 세계에서 가장 많은 인구를 가진 인도는 지난해 세계 5위 경제 대국으로 올라섰다. 내년엔 일본을 제치고 4위를 차지할 전망이다.

인도 자동차 시장도 지난해 500만대 규모로 성장하며 중국, 미국에 이어 3위에 올랐다. 승용차 시장만 410만대 규모로, 오는 2030년에는 500만대를 넘어설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인도 정부는 전기차 시장 확대를 위해 현지에서 전기차를 생산하는 업체에 수입 전기차 관세를 100%에서 15%로 낮춰주는 정책을 시행 중이다.
현대차그룹 정의선 회장과 경영진들이 현대차 인도권역본부 타운홀미팅을 마친 후 직원들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현대차그룹 제공
현대차그룹 정의선 회장과 경영진들이 현대차 인도권역본부 타운홀미팅을 마친 후 직원들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현대차그룹 제공
현대차그룹 정의선 회장과 경영진들이 현대차 인도권역본부 타운홀미팅을 마친 후 직원들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현대차그룹 제공
현대차그룹 정의선 회장과 경영진들이 현대차 인도권역본부 타운홀미팅을 마친 후 직원들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현대차그룹 제공
2026년 인도 진출 30주년을 맞는 현대차그룹은 인도 자동차 시장의 성장에 맞춰 중장기 전략을 수립하고 있다. 우선 현대차가 인도 마하라슈트라주 푸네에 20만대 이상 규모의 신공장 건설을 진행 중이며, 기아는 올해 상반기 생산능력을 43만1000대로 확대한다.

현대차 푸네 공장은 지난해 미국 제너럴모터스(GM)로부터 인수한 곳으로 현재 스마트 공장으로 변신 중이다. 내년 하반기 푸네 공장이 완공되면 현대차그룹은 현대차 첸나이 공장(82만4000대)과 기아 공장 등을 포함해 총 150만대의 생산능력을 갖추게 된다.


현대차그룹은 인도 전기차 시장 선점을 위한 전동화 작업도 본격화한다. 현대차가 올해 하반기 첸나이 공장에서 현지 첫 전기차(SUV)를 양산하며, 기아는 내년부터 현지 전략형 소형 전기차를 내놓는다. 현대차와 기아는 충전소 건설 등 현지 충전 인프라 구축도 병행하고 인도 배터리 기업과 협력해 배터리 현지 조달도 추진 중이다.
올해 초 완공된 현대차 인도권역본부 델리 신사옥을 둘러보는 정의선 회장. /사진=현대차그룹 제공
올해 초 완공된 현대차 인도권역본부 델리 신사옥을 둘러보는 정의선 회장. /사진=현대차그룹 제공
정 회장은 인도권역본부 현지 직원들과 타운홀 미팅도 직접 제안해 진행했다. 정 회장은 "인도권역은 현대차그룹의 성장에 가장 큰 기여를 한 권역 중 하나"라며 "코로나 팬데믹 기간에도 세계 경제 침체와 공급망 대란 등 수많은 위기 상황을 극복하고 꾸준히 좋은 성과를 창출했다"고 말했다.

정 회장은 "아시아·중동·아프리카 등으로 사업을 확장하는 과정에서 인도를 글로벌 수출 허브로 육성해 나갈 것"이라며 "인도권역의 중요성을 고려해 앞으로 더 큰 역할을 해낼 수 있도록 적극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현대차는 1996년 인도 시장에 처음 진출했다. 지난해까지 누적 판매 824만대를 기록하며 현지 주요 자동차 업체로 자리를 잡았다. 2019년 첫 판매를 시작한 기아도 짧은 시간에 연간 20만대 이상 판매하는 브랜드로 성장했다. 현대차·기아의 올해 인도 판매 목표는 전년 대비 3.9% 증가한 89만200대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27년만의 의대 증원 확정, 1509명 더 뽑는다…남은 숙제는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