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다시 불붙은 '남매의 난'…구본성 전 부회장 임시주총 청구

머니투데이
  • 이재윤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4.25 10:35
  • 글자크기조절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업무상 횡령 및 배임) 혐의로 불구속 기소된 구본성 전 아워홈 부회장이 지난해 11월 22일 오전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방법원에서 열린 첫 재판을 마친뒤 법원 건물을 빠져나가고 있다. 구 전 부회장은 대표이사 시절인 지난 2017년 7월부터 약 4년간 상품권 수억원을 구입해 개인적으로 사용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외에도 자신의 급여를 2배 가까이 올려 내부 규정 한도보다 많이 수령한 혐의도 받고 있다. /사진=(서울=뉴스1) 김진환 기자
구본성 전 아워홈 부회장이 임시주주총회 소집을 청구했다. 창업주인 고(故) 구자학 회장에게 지분을 넘겨 받은 아들과 세 딸의 경영권 분쟁이 심화되고 있다. 현재 아워홈은 장남과 세 딸이 각각 4대 2대 2대 2의 지분을 나눠갖고 있다.

구 전 부회장은 지난 주총에서 불발된 구 전 부회장의 장남 구재모씨와 전 중국남경법인장 황광일 씨의 사내이사 선임의 건과 본인을 기타비상무이사로 선임하는 안건 상정을 요구했다.


지난 17일 아워홈은 주총에서 장녀 구미현씨는 본인과 이영열씨(구미현 남편)의 사내이사 선임안을 가결시켰다. 이에 따라 사실상 경영권이 구 부회장에서 구미현씨 부부로 넘어가게 된 모양새다. 구미현씨는 주부, 남편 이영렬씨는 전직 의사다.

비상장사인 아워홈의 지분은 장남인 구 전 부회장이 38.56%, 장녀 구미현씨가 19.28%, 차녀 구명진씨가 19.6%, 삼녀 구지은 현 부회장이 20.67%를 보유 중이다. 구 전 부회장과 구미현씨의 지분을 합하면 절반이 넘는다.

반면 현재 아워홈을 이끄는 구지은 부회장을 포함한 사내이사 선임안과 이사보수 한도 승인의 건은 모두 부결됐다. 이 같은 주총 결과로 현재 아워홈은 구미현씨 부부 두 명만 사내이사로 선임된 상태다. 10억원 이상의 규모를 가진 기업의 사내이사는 최소 3인이 되어야 한다.


구 전 부회장은 2021년 6월 보복 운전으로 상대 차량을 파손하고 차에서 내린 운전자를 친 혐의로 징역 6개월,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고 아워홈 경영 일선에서 퇴출됐다. 특히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상 횡령·배임 등의 혐의로 재판도 진행 중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완벽주의' 전영현 등판… 삼전 반도체 수장 교체 배경은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