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인포마크, 휴먼테크놀로지로 사명 변경 "AI 안티드론 솔루션, 실적 개선 본격화"

머니투데이
  • 김건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4.25 10:28
  • 글자크기조절
인포마크 (7,870원 ▼130 -1.63%)가 사명을 '휴먼테크놀로지'로 변경하고 최첨단 인공지능(AI) AESA 레이더 시스템 중심의 방산 신사업을 추진한다고 25일 밝혔다. 이를 위해 인포마크는 지난 22기 정기주주총회에서 사명변경을 포함한 정관 일부 개정을 의결했으며 최근 '방산사업본부'를 신설했다.

휴먼테크놀로지는 최근 방위·방산 분야에서 전 세계적으로 수요가 높아지고 있는 안티드론 시장에 진출할 계획이다. 이미 지난달 관련 분야의 선도기업 토리스스퀘어와 전략적 업무협약을 체결하며 시장 진출을 위한 발판을 마련했다.


토리스스퀘어의 '일라이자(Elijah) 레이더'는 순수 국내 기술로 개발된 세계 최초 주파수변조연속파(FMCW) 기반의 AI AESA 레이더 시스템이다.

일라이자 레이더는 35cm 드론 기준 탐지거리가 최장 13km로 기존 세계 최고 수준으로 평가받던 이스라엘 R사의 기록을 크게 상회해 전 세계적으로 주목을 받은 바 있다. 안티드론 시스템의 탐지 거리는 드론 무력화 거리에 비례해 기술 경쟁력을 가르는 중요한 요소다.

특히 일라이자 레이더는 AI 기술이 적용돼 새떼와 드론을 구별하지 못하는 기존 레이더 운용의 문제를 해결했다. 또, 해당 기술은 별도의 운용자 없이도 자동 운용이 가능하다는 게 큰 장점이다.


토리스스퀘어는 '신속시범획득사업'을 통해 우리 육·해·공군에 일라이자 레이더를 납품했다. 하반기부터 다양한 영역에서 수주가 이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드론 탐지 레이더의 경우 국방 분야뿐 아니라 공항, 유전, 정유시설, 반도체, 자동차 공장 등 다방면에서 수요가 증가하고 있기 때문이다.

회사 관계자는 "지난 업무협약 체결로 휴먼테크놀로지는 일라이자 레이더 솔루션에 대한 독점 생산 권리를 확보했다"며 "최근 우크라이나-러시아 전쟁, 이스라엘-하마스 전쟁 등 불안한 국제 정세와 더불어 글로벌 정유사 '아람코'의 석유시설단지가 자살 드론을 통한 피격 사례로 안티드론 시스템에 대한 글로벌 수요가 커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일라이자 레이더는 지난 12월 미군의 환경평가 기준인 MIL-STD 인증을 받고 본격적인 국내외 판매에 돌입했다"며 "탐지 거리 13km를 상회하는 글로벌 최고 수준의 기술 경쟁력을 고려한다면 전 세계 시장에서 높은 수요가 보장될 수 있는 만큼 올 하반기부터 가파른 실적 개선세를 보여줄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완벽주의' 전영현 등판… 삼전 반도체 수장 교체 배경은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