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한국서 온 버거' 먹으려고…"밤 10시부터 줄 섰어요" 날밤 샌 일본

머니투데이
  • 이재윤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0,284
  • 2024.04.25 11:07
  • 글자크기조절
일본 도쿄 시부야구에 문을 연 직영점 '시부야 맘스터치'에 고객들이 몰려있다./사진=맘스터치
토종 버거·치킨 브랜드 맘스터치가 일본에 문을 연 첫 직영 매장에 1만명 넘는 인파가 몰렸다.

맘스터치는 지난 16일 일본 도쿄 시부야구에 문을 연 직영점 '시부야 맘스터치'에 누적 1만6000명 이상의 고객이 방문했다고 밝혔다. 공식 오픈 전날인 15일 오후 10시부터 고객들이 매장을 찾아 이른바 '오픈런'을 했다. 16일 오픈 당일에만 약 3500명이 방문했다. 하루 평균 2300명, 1분당 3.3명이 매장을 찾은 수치다. 지난해 10월 일본에서 진행한 팝업스토어(임시 매장) 대비 약 46% 늘어난 수준이다.


매장은 현재 온라인 사전 예약과 현장 방문으로 운영되고 있다. 정식 오픈 전부터 이미 2주치 사전 예약석인 1만3000석이 조기 매진되기도 했다. 지난 16일 정식 오픈 이후에는 이른 무더위, 비바람 등 궂은 날씨에도 아침부터 저녁까지 현장 대기 행렬이 이어지는 등 뜨거운 고객 반응이 지속되고 있다.

맘스터치가 지난 16일부터 내점 고객 1054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한 결과, 향후 재방문 의사를 밝힌 고객 응답률은 96%에 달했다. 주요 재방문 사유로는 기존 일본 시장 내 QSR(퀵 서비스 레스토랑) 브랜드에서 경험할 수 없었던 맛(75%)을 꼽았다. 싸이패티 2장을 넣어 더욱 푸짐한 싸이플렉스버거에 대해 응답자의 99.9%가 '매우 만족'으로 답했다.

일주일 동안 가장 많이 팔린 버거는 시그니처 메뉴인 '싸이버거'였다. 반죽부터 튀김까지 모든 공정을 매장에서 수제 방식으로 직접 조리하는 압도적인 맛과 품질로 일본인들의 입맛을 사로잡았다. 치킨은 한국식 양념치킨에 대한 선호도가 높은 현지 트렌드가 반영된 듯, 매콤달콤한 특제 양념소스로 버무린 닭다리살 순살치킨인 '맘스양념싸이순살'이 가장 많이 팔렸다.


QSR의 주요 소비층 중 하나인 10대들의 반응도 뜨겁다. 일본의 소비 트렌드 조사 기관인 시부야 트렌드 리서치가 지난 15일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맘스터치는 '2024년 봄 일본 고등학생이 꼽은 트렌드 10'에서 첫 번째 트렌드로 선정됐다.

맘스터치 관계자는 "토종 브랜드로서 K-버거 대표라는 사명감을 갖고 맛과 품질 유지에 최선을 다하면서, 현지 고객 접점 확대를 위한 마스터 프랜차이즈 파트너사 찾기에도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반도체 보조금' 없지만… 대출·시간·세제 강조한 정부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