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클릭 두번이면 '파묘' 무료시청"…불법사이트가 버젓이

머니투데이
  • 최우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34,887
  • 2024.04.25 14:23
  • 글자크기조절
구글에서 '파묘 다시보기'를 검색하면 나오는 영화 불법유통 사이트 목록. /사진=구글 캡처
영화 파묘. /사진=쇼박스
인기영화 '파묘' 제작사가 콘텐츠 불법 유통과 시청에 대해 경고하고 나섰지만 여전히 다수의 검색엔진에서 아무런 제지 없이 불법 사이트가 검색 결과에 노출되고 있다. 검색 사이트들은 제작사의 권리침해신고나 수사기관의 수사개시 등이 이뤄지기 전에는 검색결과를 인위적으로 조정할 수 없다는 입장이라 당분간 이 같은 콘텐츠 불법 유통이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25일 구글, 네이버(NAVER (166,800원 ▲700 +0.42%)) 등 주요 검색엔진에서는 지난 2월 개봉한 영화 '파묘'를 불법 유통하는 스트리밍 사이트 등의 링크가 다수 노출되고 있다. 대부분의 파일은 이달 22일부터 IPTV(인터넷TV)와 케이블TV VOD(주문형비디오) 서비스를 시작한 뒤부터 유통되기 시작했다.


파묘의 제작·배급사인 쇼박스는 지난 23일 "일부 온라인 유저가 특정 플랫폼을 통해 파묘 영상파일을 불법 공유 중인 정황을 확인했다"며 "최초 유포자를 비롯해 영상을 불법으로 시청하거나 공유한 이들에 대해 조치를 취하고 있다"고 엄정하게 대응할 방침을 밝혔다.

쇼박스의 경고에도 파묘 불법유통 파일은 버젓이 온라인 공간에서 확산되는 모양새다. 당초 파일이 유포된 특정 플랫폼을 넘어 다양한 사이트까지 영역을 넓히고 있다. 심지어 로그인도 필요 없이, 클릭 한두번만으로 곧바로 영화 전체를 볼 수 있는 불법 스트리밍 사이트까지 노출되고 있다.

해당 사이트들은 '해외 기반 무료 OTT(온라인동영상서비스) 업체'라며 짐짓 합법적인 스트리밍 사이트로 가장하고 있다. 심지어 '카피라이트'까지 표기하고 있지만, 대부분 무단으로 저작권을 침해하는 불법 유통 서비스에 불과하다.


구글에서 '파묘 다시보기'를 검색하면 나오는 영화 불법유통 사이트 목록. /사진=구글 캡처
구글에서 '파묘 다시보기'를 검색하면 나오는 영화 불법유통 사이트 목록. /사진=구글 캡처
문제는 소비자들이 이 같은 불법 서비스까지 접근하는 경로가 굉장히 손쉽다는 데 있다. 구글 등의 검색엔진에 '파묘 다시보기'만 검색해도 순식간에 수십개의 불법유통 사이트가 나타난다. 파일 다운로드와 달리 스트리밍 서비스 시청자의 경우 처벌을 하는 것도 쉽지 않다. 불법유통 콘텐츠 단순 시청자도 처벌을 강화하는 EU(유럽연합)의 추세와 달리 국내에선 아직 처벌을 위한 법적 근거가 부족하다.

이 때문에 불법유통 사이트 자체에 대한 접속을 차단해야 하지만, 이 과정도 만만치 않다. 불법 사이트 차단 권한을 지닌 방송통신심의위원회는 과다한 업무량 때문에 제대로 된 대처를 하기 힘든 상황이다. 검색엔진을 운영하는 플랫폼 업체들은 권리침해신고 절차를 마련해놓고 있지만 당사자의 신고나 수사당국의 지침이 내려오기 전에 사전 차단하기는 어렵다는 입장이다.

구글의 경우 재판 결과가 나오기 전이라도, 수사당국의 수사개시 등에 대한 공문이 들어오면 인위적으로 불법 사이트의 노출을 차단하는 식이다. 국내 플랫폼인 네이버는 수사당국의 공문이 없더라도, 당사자의 권리침해 신고가 들어오면 모니터링을 거쳐 자체적으로 불법사이트가 검색에서 노출되지 않도록 조치한다.

업계 관계자는 "검색엔진들은 기본적으로 온라인에 있는 사이트 정보를 크롤링(수집)해 그대로 노출하는 알고리즘을 갖고 있어, 불법유통이 성행하는 콘텐츠라 하더라도 그 이름이 포함된다는 사실만으로 검색을 차단하는 건 무리"라며 "저작권법 위반 페이지에 대한 차단 절차가 각 검색포털마다 마련돼 있는만큼 권리침해 당사자의 적극적인 신고와 수사의뢰가 선행되면 보다 신속한 차단조치에 나설 수 있다"고 전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외인 '사자'에 코스피 2760선 회복…2년4개월만에 최고치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