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쓰레기탑 쌓고 칭칭…'수거 거부' 당한 종량제 봉투, 이런 메모 붙었다

머니투데이
  • 박효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03,109
  • 2024.04.25 15:29
  • 글자크기조절
봉투값을 아끼려 쓰레기를 탑처럼 쌓아 테이프로 칭칭 감아 내다 버린 '종량제 봉투 빌런'이 등장했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봉투값을 아끼려 쓰레기를 탑처럼 쌓아 테이프로 칭칭 감아 내다 버린 '종량제 봉투 빌런'이 등장해 빈축을 샀다.

최근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수거 거부당해버린 쓰레기봉투 수준'이라는 제목의 글이 확산했다.


해당 글에는 별다른 설명 없이 서울시 한 지역 내에 버려진 종량제 봉투 모습이 담긴 사진이 첨부됐다. 사진 속 종량제 봉투에는 "야 인간아 이렇게 아껴서 죽을 때 가져가라", "수거 거부 양심 불량"이라고 적혀 있다.

수거 거부된 쓰레기봉투를 보면 위쪽에 쓰레기가 한가득 담긴 또 다른 일반 봉투를 덧대 테이프로 칭칭 감아놨다. 기존 종량제 봉투 2개를 나란히 쌓은 것보다 더 높다. 종량제 봉투값을 아끼려 과대하게 포장한 것으로 보인다.

사진을 본 누리꾼들은 "내가 다 민망하다", "테이프값이 더 나오겠다", "그냥 밟아서 넣으면 다 들어갈 거 같은데", "배보다 배꼽이 크다", "쓰레기 속에서 영수증 찾아 처벌했으면" 등 반응을 보였다.


쓰레기 종량제 봉투 50ℓ는 13㎏ 이하, 100ℓ는 25㎏ 이하 무제 제한을 두고 있다. 이를 어길 시 수거 거부는 물론 과태료 처분이 내려질 수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완벽주의' 전영현 등판… 삼전 반도체 수장 교체 배경은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