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최태원-엔비디아 CEO, 실리콘 밸리 회동…"AI의 미래 함께 만들어가자"

머니투데이
  • 한지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4.25 17:32
  • 글자크기조절
최태원-엔비디아 CEO, 실리콘 밸리 회동…"AI의 미래 함께 만들어가자"
최태원-엔비디아 CEO, 실리콘 밸리 회동…"AI의 미래 함께 만들어가자"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미국 실리콘 밸리를 찾아 젠슨 황 엔비디아 최고경영자(CEO)와 24일(현지시간) 전격 회동했다.

최 회장은 25일 오후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황 CEO와 함께 찍은 사진을 업로드했다. 그러면서 "혁신의 순간을 포착할 땐 카메라 각도가 중요하다"고 썼다. 또 #엔비디아, #SK하이닉스 (201,500원 ▲2,900 +1.46%), #SK텔레콤 (52,000원 ▲200 +0.39%)이란 해시태그를 남겼다.

황 CEO는 최 회장에게 "토니(최 회장의 영어 이름), 우리의 파트너십, AI(인공지능)와 인류의 미래를 함께 만들어나가자"는 사인을 전달했다. 두 사람은 AI반도체 동맹 관련 협력을 논의했을 것으로 보인다.


엔비디아는 AI용 GPU(그래픽처리장치)시장 점유율이 80%가 넘는 글로벌 1위 기업이다. SK하이닉스는 엔비디아 GPU에 필수적인 HBM(고대역폭메모리)을 공급하는 핵심 기업이다. SK하이닉스가 현재 최고 사양인HBM3E(5세대 제품)를 지난달부터 세계 최초 양산, 엔비디아에 공급하며 HBM 리딩 기업으로 평가된다.

그러나 황 CEO가 지난달 미국 새너제이에서 열리는 연례 개발자 콘퍼런스 'GTC 2024'에서 삼성전자 부스를 방문해 전시된 삼성의 12단HBM3E에 '젠슨 승인(JENSEN APPROVED)'이라고 사인하기도 했다. '승인'의 구체적 의미는 알려지지 않았지만, 황 CEO가 "삼성전자의 HBM을 테스트하고 있다"고 말하면서 삼성전자 HBM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낸 것이란 평가가 나왔다.

삼성전자와 HBM 시장을 두고 경쟁이 심화하면서 최 회장이 삼성전자를 견제하기 위해 이번 만남을 계획한 것이란 분석도 나온다.



최태원-엔비디아 CEO, 실리콘 밸리 회동…"AI의 미래 함께 만들어가자"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삼양식품만 있나…한류 열풍에 "또 신고가!" 이 주식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