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이혼' 서유리의 선 넘은 전 남편 뒷담화?…"방송인의 예능" 해명

머니투데이
  • 채태병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31,088
  • 2024.04.25 19:54
  • 글자크기조절
/사진=서유리 인스타그램 캡처
방송인 서유리가 예능 프로그램에서 전남편 최병길 PD를 공개 비난한 것 아니냐는 논란에 대해 "예능으로 봐 달라"고 밝혔다.

서유리는 25일 개인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를 통해 "여러분~ 전 그냥 방송인으로서 주어진 제 일 열심히 한 거랍니다"라며 "예능을 너무 진짜로 받으시면 먹고살기 힘들어요"라고 밝혔다.


앞서 MBN 예능 '속풀이쇼 동치미' 측은 전날 서유리가 출연하는 방송의 선공개 영상을 온라인에 게재했다. 이 영상에서 서유리는 "저는 결혼 생활 동안 몸무게 변화가 거의 없었다"며 "근데 이상하게 같은 밥을 먹어도 남편은 해가 갈수록 살이 쪘다"고 했다.

서유리는 또 "여자들도 잘생긴 남편을 보고 싶다"며 "남자들이 결혼 후 아내에게 살찌지 말라고 하는데, 여자들도 똑같이 잘생긴 남편을 계속 보고 싶다"고 토로했다.

선공개 영상을 본 일부 누리꾼은 "서유리가 방송에서 전남편을 공개적으로 비난하는 모습이 보기 좋진 않다"라는 의견을 냈다. 이에 서유리가 SNS를 통해 입장을 밝힌 것으로 보인다.


서유리는 2019년 최병길 PD와 결혼했다. 두 사람은 다수의 프로그램에 동반 출연하기도 했지만, 결혼 5년 만에 파경 소식을 전했다. 서유리는 인터넷 방송에서 "최선을 다했으나 서로의 차이를 좁히지 못해 이혼 조정을 선택했다"고 밝혔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